시니어월드USA

미 FDA “동물용 구충제, 코로나 치료에 쓰면 안돼”

“항바이러스제 아냐…동물용 고농축 제품은 독성 강해”

[미 FDA 트위터 캡처,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21일(현지시간) 구충제 이버멕틴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사용하면 안 된다고 재차 경고했다.

    미 FDA는 이날 트위터에 “여러분은 말이 아닙니다. 소도 아닙니다. 멈추세요”라면서 미국에서 동물용 구충제로 흔히 쓰이는 이버멕틴을 코로나19 예방·치료제로 쓰면 안 되는 이유를 상세히 설명한 FDA 홈페이지 글을 링크로 걸었다.

    미국 매체 더힐에 따르면 미시시피주 보건당국은 최근 동물용 이버멕틴을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복용한 사람들이 독극물 센터에 문의 전화를 하는 일이 급증했다고 지역 병원들에 알렸다.

    FDA도 이날 트윗에 링크를 건 지난 5월 3일자 글에서 “말에 사용되는 이버멕틴을 스스로 복용한 후 치료가 필요해지거나 입원하는 환자들에 대한 보고를 다수 받았다”고 말했다.

    특히 FDA는 기생충 치료를 위해 특정 용량으로 이버멕틴 사용을 허가했으나 항바이러스제는 아니라면서 특히 동물용 이버멕틴은 사람들에 대해 허용된 것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FDA는 “잘못된 정보가 많이 떠돌고 있으나 이는 틀린 것”이라며 “이버멕틴을 과다 복용하면 구토, 설사, 저혈압, 알레르기 반응, 어지러움, 발작, 혼수상태, 심지어 사망에 이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동물용 약들은 말이나 소 같은 대형 동물들에게 사용되므로 고농축일 때가 많다”며 “고용량은 인간에게 매우 독성이 강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동물용 제품의 많은 비활성 성분의 인체 사용에 대한 평가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이버멕틴이 인체에 흡수될 때 이런 비활성 성분이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우리는 알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Like this article?

Share on facebook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Linkdin
Share on pinterest
Share on Pinterest

Leave a comment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