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파우치 “FDA,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가능한 한 빨리 심사

머크 임상 관련 발언…”투약, 백신접종 여부와 관계 없을듯”

머크의 경구용 코로나 치료제 [로이터/머크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위한 미 제약사 머크의 알약을 가능한 한 빨리 심사할 것이라고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1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날 머크와 리지백 바이오테라퓨틱스는 경구용 항바이러스제 ‘몰누피라비르’가 가벼운 또는 중간 정도의 증세를 보이는 감염 5일 이내의 코로나19 환자 775명을 대상으로 한 3차 임상시험에서 입원 가능성을 50%가량 낮췄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백악관 최고 의료 자문역인 파우치 소장은 미 방송 CNBC에 출연해 “FDA에 데이터를 대단히 신중하게 검토하고 긴급 사용 승인(EUA)과 같은 결론을 내릴 시간을 줘야 한다”며 “그들보다 앞서가고 싶지 않고 시점을 예상할 수도 없다”고 전제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한 가지는 말씀드린다. 그들이 가능한 한 빨리 할 것이라는 점 한 가지는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FDA가 ‘몰누피라비르’를 긴급 사용 승인하면 코로나19 경구 치료제로는 첫 사례가 된다.

    머크는 연말까지 1천만 명분에 해당하는 양을 생산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미 정부는 이미 170만 명 치료분을 구입하기로 했다.

    제프 자이언츠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조정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 약이 승인되면 더 많은 양을 구매할 옵션이 미 정부에 있다고 말했다.

파우치[로이터=연합뉴스]

    이 약이 승인되면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들에게만 투약될지 물음에 파우치 소장은 FDA의 승인이 나기 전에 투약 대상에 대해 넘겨짚지 않고 싶다고 답했다.

    다만 그는 “감염이 되면 된 것”이라며 “백신 접종 여부가 중요하진 않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Like this article?

Share on facebook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Linkdin
Share on pinterest
Share on Pinterest

Leave a comment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