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말레이 여가수, 임신 7개월째 코로나 감염…응급출산 후 사망

“넷째 아이 임신 중 감염돼 한 번도 못 안아보고 숨져”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말레이시아의 유명 여가수가 임신 7개월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응급수술로 아이를 낳고 숨졌다.’

[시티의 남편 인스타그램 @shuibsepahtu·재판매 및 DB 금지]

    10일 말레이메일 등에 따르면 가수 시티 사라 라이수딘(37)은 임신 7개월째인 지난달 25일 가족과 함께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양성 판정을 받았다.

    2011년에 결혼한 시티는 10세, 8세, 6세의 세 아이가 있고, 넷째 아이를 임신 중이었다.

    시티의 가족은 가정부가 먼저 코로나19에 감염돼 다 같이 검사를 받은 결과 코미디언인 남편(37)과 세 아이까지 모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티는 산소포화도가 떨어져 이달 4일 대학병원에 입원했고, 호흡곤란 등 상태가 계속 악화해 6일 제왕절개 응급수술로 아기를 출산했다.

    미숙아로 태어난 아기는 현재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시티는 아기를 한 번도 안아보지 못한 채 출산 사흘만인 9일 오전 코로나19로 세상을 떠났다.

    시티의 남편은 “9일 오전 5시13분, 나의 천사가 영원히 사라졌다. 그녀를 위해 기도해달라”고 SNS를 통해 사망 소식을 알렸다.’

[시티의 남편 인스타그램 @shuibsepahtu·재판매 및 DB 금지]

닷새 전 시티가 병원에서 가족과 화상 통화한 모습

[시티의 남편 인스타그램 @shuibsepahtu·재판매 및 DB 금지]

    시티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말레이시아 국민은 “너무나 안타깝다”며 충격에 빠졌다.

    압둘라 국왕 부부는 시티의 죽음을 애도하며 “가족들이 시티를 잃은 상실감에서 회복하길 바란다”고 위로했다.

    무히딘 야신 총리도 “가족과 팬들뿐만 아니라 나를 포함한 모든 말레이시아인이 슬퍼하고 있다”고 애도를 전했다.

<연합뉴스>

Like this article?

Share on facebook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Linkdin
Share on pinterest
Share on Pinterest

Leave a comment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