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유럽 3대 음악제 ‘바이로이트축제’ 145년만에 첫 여성 지휘자

우크라 출신 옥사나 리니브, 25일 개막작 오케스트라 지휘

우크라이나 출신 지휘자 옥사나 리니브. [리니브 홈페이지 갈무리=연합뉴스.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유럽 3대 음악제’ 가운데 하나인 독일 바이로이트 축제에서 첫 여성 지휘자가 탄생했다.

    독일 작곡가 리하르트 바그너의 오페라 작품을 공연하는 이 축제가 1876년 8월 처음 열린 뒤 145년 만이다.

    우크라이나 출신 여성 지휘자 옥사나 리니브(43)가 25일(현지시간) 바이로이트 페스츠필하우스에서 축제 개막작인 ‘방황하는 네덜란드인’ 공연 때 오케스트라를 지휘했다고 dpa통신 등이 보도했다.

    음악가 집안에서 태어난 리니브는 16살 때 처음 오케스트라를 지휘했고 2017년부터 오스트리아 그라츠오페라와 그라츠필하모닉오케스트라 주지휘자를 맡고 있다.

    리니브는 독일 베를리너차이퉁과 인터뷰에서 바이로이트 축제의 첫 여성 지휘자가 된 소감을 질문받자 “바그너의 작품은 모든 지휘자에게 큰 도전이며 (여기에) 성별은 상관이 없다”라고 답했다.

    바그너 팬으로 알려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도 이날 남편과 페스츠필하우스를 찾아 리니브가 오케스트라를 지휘한 ‘방황하는 네덜란드인’을 관람했다.

    메르켈 총리는 오는 9월 연방하원의원 총선 뒤 물러날 예정이어서 재임 중 마지막 바이로이트 축제 방문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바이로이트 축제는 매년 열려오다가 작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개최되지 않았다.

    올해도 방역을 위해 통상 관객 2천여명이 들어와 공연을 감상한 페스츠필하우스에 900여명만 입장이 허용됐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