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프랑스 장례식장 돌며 시신 귀금속·지갑 훔친 60대 여성

유족 슬픔 악용해 조문하는 척하며 슬쩍
자택 조사하니 장물 비롯해 상습범행 정황

고인과 작별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설계된 서양식 관[게티이미지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프랑스에서 60대 여성이 장례식장에서 고인의 보석을 훔치다가 덜미를 잡히는 일이 있었다고 BBC방송이 28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여성은 지난 24일 리에벵의 한 장례식장에서 고인의 친구라고 유족을 속인 뒤 조문하며 뚜껑이 열린 관에 안치된 시신에서 귀걸이와 목걸이 등 보석을 훔쳤다.

    유족은 이 여성이 조문할 때 자리를 비켜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여성이 조문을 마친 뒤 유족이 보석이 사라진 것을 알아채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장례식장 인근 주택서 이 여성을 체포하고 소지품에서 보석을 찾아냈다.

    조사 결과 이 여성은 같은 날 다른 장례식에서도 고인의 지갑을 절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여성의 집에서는 부고 더미와 함께 유족이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조문할 수 있도록 유족에게만 발급해주는 안치실 출입 비밀번호가 발견됐다.

    조사는 계속 진행 중이며 이 여성은 내년 4월께 법정에 설 예정이라고 프랑스 현지언론은 전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