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최신기술] 구글 어스가 지난 37년의 변화를 볼 수 있는 ‘타임랩스’ 기능을 추가

동영상 설명, WATCH: Some of the Google Earth’s most striking time-lapses

구글이 제공하는 위성 지도 서비스 구글 어스(Google Earth)가 15일 시간을 돌려 지난 수 십년 동안의 세계 변화를 볼 수 있는 타임랩스 기능을 추가했다.

이번 기능은 지난 37년간의 위성 사진을 이용해 시간의 흐름에 따른 지구 표면의 변화상을 보여준다.

예로 사용자는 이 기능을 활용해 지구 온난화에 따른 빙하 감소나 아마존의 산림 파괴 현황을 볼 수 있다.

구글은 이것이 4년 만의 가장 큰 구글 어스 업데이트라고 말했다.

구글 어스는 보통 지도 제품에서 쓰이는 기술과 비슷한 기술에 기반을 두고 있지만, 대중교통과 방향보다는 지질과 탐사에 초점을 맞춘 서비스다.

사용자는 웹 브라우저에서 해당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으며, 수년간 녹아내린 알래스카 빙하나 브라질 산림 보호와 관련한 가상 투어 패키지가 함께 제공된다.

오른쪽이 1984년 라스베이거스, 왼쪽이 2020년 라스베이거스다. 2배 가까이 크기가 커졌다
사진 설명,오른쪽이 1984년 라스베이거스, 왼쪽이 2020년 라스베이거스다. 2배 가까이 크기가 커졌다

타임랩스 기능은 전 세계적으로 적용된다.

즉, 사용자가 임의의 위치를 입력하면 어떤 지역도 확인할 수 있다.

구글은 기후 변화를 비롯한 환경 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방법으로 이 기능을 집중적으로 마케팅하고 있다.

구글은 자사 서비스를 통해 볼 수 있는 환경 변화의 예로 케이프 코드(Cape Cod)의 모래 언덕 위치가 이동한 것과 카자흐스탄 아랄해의 건조현상을 예로 지목했다.

또 구글은 구글 어스가 라스베이거스의 급속한 확장에서부터 두바이의 인공섬 건설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 마을과 도시들의 개발도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글은 “우리는 변화하는 지구의 모습을 손 닿는 곳에서 선명하게 볼 수 있다. 그리고 그곳에서는 문제뿐만 아니라 해결책도 보여준다. 수십 년에 걸쳐 펼쳐지는 매혹적일 정도로 아름다운 자연 현상도 보여준다”고 말했다.

가장 ‘큰’ 비디오

새롭게 업데이트된 구글 어스는 2400만 개에 이르는 미 항공우주국 나사(NASA)의 위성 사진, 미국 지질조사국의 랜드샛 프로젝트, 그리고 EU의 코페르니쿠스 프로젝트의 도움을 받았다.

구글 측은 구글 어스의 새로운 기능들이 이 우주 기관들의 “공개적이고 접근 가능한 데이터에 대한 약속”이 없었다면 “쉽게 말해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글은 또 일반 사용자는 한 번에 시스템의 극히 일부만 볼 수 있지만, 애니메이션 타임랩스 형식으로 보이는 이들 이미지가 기본적으로는 개별 영상 타일로 구성된 하나의 거대한 영상 모자이크라고 설명했다.

구글은 이어 이 2400만 개의 이미지가 1984년까지 거슬러 올라가며, 20페타바이트 – 2000만 기가바이트의 저장 공간과 “4차원의 픽셀”을 차지한다고 말했다.

1984년과 2020년 영국 런던 동부의 사진이다. 푸른 공간이 많이 사라졌다는 점을 알 수 있다
사진 설명,1984년과 2020년 영국 런던 동부의 사진이다. 푸른 공간이 많이 사라졌다는 점을 알 수 있다

또 이들 픽셀을 하나로 합쳐 하나의 4.4 테라픽셀 사이즈 영상을 제작하는데, 이는 50만 개가 넘는 초고해상도 영상와 맞먹는다고도 말했다.

구글은 효율적으로 시간 내 작업을 완료하기 위해 자사가 소유한 수천 대의 고성능 컴퓨터를 공유해 투입했음에도, 모든 데이터를 처리하는 데 200만 시간 이상이 걸렸다고 덧붙였다.

“우리가 아는 한, 구글 어스의 타임랩스는 지구에서 가장 큰 영상입니다.”

에어컨이 설치된 데이터 센터에서 이러한 종류의 과도한 처리 작업을 하는 일은 막대한 양의 전력을 사용하며 환경에 상당한 영향을 미친다.

하지만 구글은 모든 데이터 센터가 탄소 중립적이라고 주장한다.

이를 상쇄하기 위해 환경 프로젝트에 비용을 지급함으로써 에너지 사용을 “균형화”하기 때문이다.

방대한 양의 과거 데이터는 이미지 내 구름 제거와 같은 실질적인 이점도 가지고 있다.

지구 표면을 보여주는 사진 세트에는 각각 구름에 가려져 위성이 담아낼 수 없는 영역이 있다.

사용자는 웹 브라우저에서 해당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으며, 수년간 녹아내린 알래스카나 브라질 산림 보호와 관련한 가상 투어 패키지와 함께 제공된다
사진 설명,사용자는 웹 브라우저에서 해당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으며, 수년간 녹아내린 알래스카나 브라질 산림 보호와 관련한 가상 투어 패키지와 함께 제공된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고 구름이 이동하며 가려졌던 영역이 보이게 되고, 이들 사진은 서로 보이지 않는 부분들을 메꿔 하나의 완성된 그림을 형성한다.

구글은 앞으로 최소 10년간 매년 이 새로운 타임랩스 프로젝트를 업데이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글은 이러한 관점이 “토론을 불러일으키고, 발견을 장려하며, 가장 시급한 글로벌 문제 중 일부에 대한 관점을 바꿔놓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