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48.8도 기록적 폭염에 화마까지…이탈리아 덮친 기후위기(종합)

시칠리아 비공식 최고기온 기록…주말께 열파 절정
고온건조 바람 타고 산불 악화일로…최소 3명 사망

이탈리아 시칠리아에서 발생한 산불을 진화하는 소방관. [AP=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가 ‘역대급’ 폭염과 쉴새 없이 번지는 화마로 ‘이중고’를 겪고 있다.
    남부 시칠리아 기상청에 따르면 11일(현지시간) 시칠리아섬 남동부 도시 시라쿠사의 낮 최고기온이 섭씨 48.8도까지 치솟은 것으로 잠정 기록됐다.

    확인·분석 절차를 거쳐 이 수치가 공식 인정되면 유럽대륙의 역대 최고기온 기록을 갈아치우게 된다. 기존 최고기온 기록은 1977년 7월 10일 그리스 아테네의 48도다.

    아울러 1999년 8월 시칠리아의 비공식 최고기온인 48.5도도 넘어선 것이다.

    이탈리아를 엄습한 열파 ‘루시퍼’의 영향으로 이날 시칠리아 외에 남부 대부분 지역이 낮 최고기온 40도를 넘는 무더위에 시달렸다.
    수도 로마가 속한 라치오주(州)와 토스카나주 등 중부지방 역시 낮 최고기온이 40도에 육박했다.

    이번 열파는 주말께 절정에 달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하고 있다.

    폭염과 맞물려 남부지역 여러 곳에서 동시다발로 발생한 산불이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도 고조되고 있다.

소방차까지 집어삼킬 기세로 확산하는 불길. [AP=연합뉴스]

    인명피해도 속출해 11일 하루에만 시칠리아와 칼라브리아에서 3명이 사망했다. 지난 주 화재로부터 올리브 농장을 지키려다 숨진 칼라브리아 주민 2명을 포함해 희생자가 총 5명으로 늘었다.
    고온의 강한 바람을 등에 업은 화염이 건조한 토질과 바싹 마른 수풀을 잿더미로 만들며 빠르게 밀고 내려오면서 주요 도로가 폐쇄됐고, 일부 마을 주민은 안전지대로 급히 대피해야 했다.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된 칼라브리아주 아스프로몬테 국립공원의 자연보호구역 역시 화마의 위협 아래 놓였다.

    자연보호 관련 비정부기구인 세계자연기금(WWF) 이탈리아본부의 단테 카세르타 본부장은 소방 항공기 등 가용한 자원을 더 동원해야 한다며 “더 늦으면 귀중한 인류의 자연유산을 영원히 잃어버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칼라브리아 주당국은 상황이 심각하다며 중앙정부에 산불 진화를 위한 군 병력 투입과 재난사태 선포를 요청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이탈리아 대표적인 여름 휴양지인 사르데냐섬도 화마를 피하지 못했다. 지난달부터 지속해서 발생한 수십 건의 화재로 서울 면적의 3분의 1인 200㎢ 규모의 산림이 소실되는 피해를 봤다.
    소방당국은 올여름 발생한 산불 상당수가 사람의 방화나 과실에 의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많은 전문가는 기후변화 여파로 평년보다 상황이 더 악화한 측면이 있다고 분석한다.

    올해 전체 화재 발생 건수가 2008∼2020년 평균 대비 202%나 폭증했다는 통계도 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