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현대차·기아, 미국서 질주…상반기 역대 최다 판매

현대차 42만6천여대로 52.2%↑, 기아 37만8천여대로 43.7%↑
SUV가 판매 성장 견인…제네시스 월간 최다 판매 기록

[현대차 미국판매 법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22 투싼 N 라인

[현대차 미국판매 법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서울=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권희원 기자 = 현대차[005380]와 기아[000270]가 미국 시장에서 상반기 역대 최다 판매 실적을 올렸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와 기아의 올해 상반기 판매량(제네시스 포함)이 80만4천944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48.1% 증가했다고 2일 밝혔다.

    현대차는 42만6천433대를 팔았다. 이는 작년 상반기 대비 52.2% 증가한 수치로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이다.

    제네시스 브랜드 판매량은 1만9천298대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155.9% 늘었다.

    랜디 파커 미국판매법인(HMA) 판매 담당 수석부사장은 “소매 판매 파트너들의 헌신에 힘입어 성과를 올리고 있다”며 “현대차는 소비자들의 비상한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제조·공급망 파트너와도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아 역시 역대 최다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기아는 상반기에 37만8천511대를 판매해 작년 동기 대비 43.7% 증가했다.

    현대차·기아의 이같은 판매 증가는 미국 시장의 회복세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오토모티브뉴스에 따르면 상반기 실적을 발표한 업체들도 판매량이 작년에 비해 평균 33.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인기도 한 몫했다. 현대차·기아가 상반기 미국에서 판매한 SUV는 49만6천870대로 작년보다 48.3% 증가했다.

    현대차는 51.8% 늘어난 26만6천963대, 기아는 44.4% 증가한 22만9천907대를 판매했다.

    차종별로는 투싼(8만3천517대), 아반떼(7만3천437대), 싼타페(6만3천110대), K3(6만2천159대), 스포티지(5만3천374대), K5(5만1천120대) 순으로 많이 판매됐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대차 아반떼(수출명 엘란트라)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대차·기아의 6월 한 달 판매량은 14만5천5대(제네시스 포함)로 작년 동월에 비해 45.8% 증가했다.

    현대차는 지난달 7만6천519대를 판매해 48.4% 늘었고, 기아는 6만8천486대로 43.1% 증가했다.

    제네시스는 183.7% 늘어난 4천54대가 팔려 월간 최다 판매를 기록했다.

    현대차·기아가 지난달 미국에서 판매한 SUV는 8만5천671대로 작년보다 30.6% 증가하며 판매 실적을 견인했다.

    6월 한 달간 가장 많이 판매된 차종은 아반떼(1만4천763대)였고, 투싼(1만4천621대), 싼타페(1만1천202대), 스포티지(1만1천828대), K3(1만1천482대), K5(8천641대) 등이 뒤를 이었다.

    숀 윤 북미 담당 사장은 “믿을 수 없는 강력한 판매 실적으로 상반기를 마감했고 전례 없는 모멘텀은 계속될 것”이라며 “시장 점유율을 늘리기 위한 성장 전략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