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인도 동물들도 코로나 감염 비상…사자 이어 코끼리 무더기 확진

당국, 인도 전역 호랑이 보호구역 관광 잠정 중단키로

 인도 남부 타밀나두주에서 수의사 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위해 코끼리로부터 샘플을 채취하는 모습. [AFP=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최근 인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크게 확산한 가운데 현지 동물들도 감염 비상 상황을 맞았다.

    10일 힌두스탄타임스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지난 8일 남부 타밀나두주 무두말라이 호랑이 보호구역에서 코끼리 28마리가 코로나19 집단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당국은 더 정확한 결과를 파악하기 위해 새끼 2마리 등 이들 28마리에서 채취한 샘플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 동물 질병 연구소로 보냈다. 감염된 28마리에서 별다른 증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당국은 최근 타밀나두주 첸나이 인근 아리그나르 안나 동물원에서 사자 9마리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이 가운데 암사자 한 마리가 죽자 동물 검사를 확대한 상태다.

    앞서 지난달 남동부 하이데라바드의 동물원에서도 8마리의 아시아 사자들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의 에타와 사파리공원에서도 사자 한 마리가 감염됐다..

    동부 자르칸드주의 란치 동물원에서는 지난 4일 시바라는 이름의 10살 호랑이가 고열에 시달리다 죽은 뒤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 지역의 다른 호랑이 21마리도 검사를 받았다.

    상황이 심상치 않자 당국은 당분간 인도 전역의 호랑이 보호구역 관광을 중단하기로 했다.

    암사자가 죽은 동물원은 코로나19 폭증 사태로 4월 20일부터 이미 일반 관람객을 받지 않고 있었다.

    인도호랑이보호국은 “감염된 사람으로부터 동물에게로 바이러스가 옮겨질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한편, 인도의 코로나19 확산세는 지난달 초 일일 신규 확진자 수 41만명으로 정점을 찍은 후 최근 주춤해진 상태다. 하지만 8만∼9만명의 최근 하루 신규 확진자 수 자체는 여전히 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준이다.

(연합뉴스)

Like this article?

Share on facebook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Linkdin
Share on pinterest
Share on Pinterest

Leave a comment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