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미국 제재 풀리면 국제 원유시장 바로 복귀”

“하루 600만 배럴 증산 가능”…이란 석유장관 밝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란 석유장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이란이 미국의 제재가 풀리는 대로 국제 원유시장에 신속하게 복귀하겠다고 밝혔다.

    4일(현지시간) 반관영 메흐르 통신에 따르면 비잔 남다르 잔가네 석유장관은 최근 ‘OPEC 플러스'(OPEC+) 장관 회의가 끝난 뒤 이같이 말했다.

    잔가네 장관은 “미국의 제재가 풀린다면 OPEC+ 생산국 결정과 관계없이 이란이 바로 석유 수출 시장에 참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란 경제가 심각한 도전에 직면한 상태이지만, 하루 600만 배럴까지는 원유 생산을 쉽게 늘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란 석유장관의 이런 발언은 국제 유가가 2018년 이후 최고 수준으로 오른 가운데 나온 것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OPEC+의 증산 정책 결정 연기와 이란 핵합의 복원 회담 지연 속에 국제유가가 고공행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는 지난 2일 회의에서 증산 규모를 합의하지 못하고 오는 5일로 최종 결정을 미뤘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