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이스라엘서 코로나 부스터샷 예방효과 2차접종의 4배”

3∼12세 개학 전 항체검사…”항체 있으면 감염자 접촉해도 격리 안해”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3차까지 접종했을 경우 재감염률이나 중증 악화율을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하는 이스라엘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스라엘이 60세 이상을 상대로 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의 3차 접종(부스터 샷)을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보건부 발표를 인용해 로이터 통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스라엘 보건부는 부스터 샷을 접종한 지 10일이 지난 후 효과는 2차 접종을 마쳤을 때보다 4배가량 높았다고 밝혔다.

    특히 중증 악화나 입원 등을 막는 데는 5∼6배 효과가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스라엘 보건부는 구체적인 전체 연구 결과 자료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앞서 이스라엘 4대 의료관리기구(HMO) 가운데 하나인 마카비도 지난주 델타 변이 확산을 막는 데 부스터 샷이 효과적이라는 조사를 내놨다.

    이스라엘은 지난해 12월 코로나19에 취약한 고령층과 중증 질환자 등을 상대로 화이자 백신 접종을 전 세계에서 가장 먼저 실시했다.

    이스라엘은 최근 고령층은 물론 젊은 계층에서도 백신 접종 후 일정 시간이 지나면 면역력이 떨어지는 것을 확인했다.

    이 가운데 고령층이나 기저 질환이 있던 경우는 코로나19에 감염돼 중증으로 악화하는 비율이 높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7월30일부터 60세 이상에 3차 접종을 시작했으며, 지난 18일부터는 이 연령 기준을 40세 이상으로 확대했다. 여기에 임신부, 교사, 의료진도 부스터 샷을 접종토록 했다.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은 2차 접종 후 최소 5개월이 지났을 때 가능하다.

    이스라엘은 전체 인구 930만 명 가운데 150만 명이 코로나19 3차 접종을 마쳤다.

    한편 이스라엘은 새 학기가 시작하기 전 3세 이상 어린이를 상대로 코로나19 항체 검사를 하기로 했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이스라엘은 이미 12세 이상 어린이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교육부는 항체 검사를 시작한 3∼12세는 약 150만 명으로 이번 검사가 항체 생성률을 파악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에 감염돼도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지나갔을 경우 항체가 형성돼 있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항체가 충분히 형성된 어린이는 코로나19 환자를 접촉해도 격리하지 않아도 돼 학교 출석에 문제가 없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12세 이상에 코로나19 백신 접종하는 이스라엘

[AP=연합뉴스 자료사진]

Like this article?

Share on facebook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Linkdin
Share on pinterest
Share on Pinterest

Leave a comment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