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아프간 대피 작전’ 실패 위기…”정세 판단 잘못”(종합)

대피 희망자 수백 명 버스로 카불 공항 이동 중 폭탄 테러
“자위대 대원 위험에 처했다”…방위성 내 분노의 목소리도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지난 23일 항공자위대 소속 C-2 수송기 1대를 아프가니스탄에 파견했다. 현지 거주 일본인과 일본대사관, 일본국제협력기구(JICA) 등에서 근무한 아프간 직원과 그 가족을 대피시키는 것이 목적이다. 일본 사이타마(埼玉)현 이루마(入間) 공군기지에서 이륙 준비를 하는 C-2 수송기 모습. 2021.8.23 [재판매 및 DB 금지] hojun@yna.co.kr

일본, 아프간에 항공자위대 수송기 C-2 파견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지난 23일 항공자위대 소속 C-2 수송기 1대를 아프가니스탄에 파견했다. 현지 거주 일본인과 일본대사관, 일본국제협력기구(JICA) 등에서 근무한 아프간 직원과 그 가족을 대피시키는 것이 목적이다. 일본 사이타마(埼玉)현 이루마(入間) 공군기지에서 이륙 준비를 하는 C-2 수송기 모습. 2021.8.23 [재판매 및 DB 금지] hojun@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정부의 자위대 수송기를 이용한 아프가니스탄 잔류 자국민과 아프간 직원 대피 작전이 실패할 위기에 처했다.

    대피 희망자가 카불 공항에 도착하지 못해 수송이 이뤄지지 못하는 상황에서 폭탄 테러 사건이 공항 인근에서 터져 작전 환경이 더 나빠졌기 때문이다.

    27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방위성과 자위대에선 “현지 정세를 충분히 알지 못하면서 안전하다며 파견해 대원이 위험에 처했다. 정치의 판단 잘못이 분명하다”는 분노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앞서 일본 정부는 탈레반이 장악한 아프간에 남아 있는 일본인과 현지 일본대사관 및 일본국제협력기구(JICA)에서 근무한 아프간 직원과 그 가족 등을 대피시키기 위해 항공자위대 소속 C-2 수송기 1대와 C-130 수송기 2대, 정부 전용기 1대를 지난 23~26일 파키스탄으로 보냈다.

    25일 밤부터 26일 오후까지 수송기가 두 차례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에서 아프간 카불 공항으로 향했지만, 대피 희망자가 공항에 도착하지 못해 수송이 이뤄지지 않았다.

    일본 정부는 대피 희망자에게 자력으로 공항까지 이동하라고 요청했지만, 현지 혼란이 계속되면서 공항 접근이 여의치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공항 주변에선 탈레반이 삼엄한 검문을 하고 있다.

    버스를 이용해 대피 희망자를 카불 공항까지 이송하려는 시도도 있었지만, 이마저도 폭탄 테러로 인해 실패한 것으로 전해졌다.

    NHK에 따르면 26일 밤에 일본인을 포함한 대피 희망자 수백 명이 20대 이상의 버스에 나눠타고 카불 공항으로 출발했지만, 이동 중 공항 인근에서 발생한 대규모 폭발로 이동을 포기했다.

    이슬람국가(IS)의 소행으로 알려진 대규모 폭탄 테러로 현지에 파견된 자위대 대원의 안전도 위태로운 상황에 놓이게 됐다.

    방위성 간부는 교도통신에 “(아프간 주재 일본) 대사관 직원들이 먼저 대피하고 외무성이 다양한 채널로 (대피 작전 성공을 위해) 탈레반과 의사소통을 하려고 했지만 무리였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도쿄 AP/교도=연합뉴스) 기시 노부오 일본 방위상이 지난 23일 도쿄 방위성에서 취재진에게 아프가니스탄에 자위대 수송기 파견 방침을 밝히고 있다.leekm@yna.co.kr

‘아프간에 자위대 수송기 파견’ 밝히는 일본 방위상

(도쿄 AP/교도=연합뉴스) 기시 노부오 일본 방위상이 지난 23일 도쿄 방위성에서 취재진에게 아프가니스탄에 자위대 수송기 파견 방침을 밝히고 있다.leekm@yna.co.kr

    기시 노부오(岸信夫) 방위상이 수송기 파견 명령을 내린 날은 이미 각국이 대피 작전을 본격화하던 지난 23일이었다.

    일본 정부는 27일 대피 희망자 수송을 완료한다는 계획을 세웠지만, 목표 달성이 어렵게 됐다.

    카불 공항을 장악하고 있는 아프간 주둔 미군의 철수 시한이 이달 31일이어서 대피 작전을 수행할 수 있는 시간이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

    다른 방위성 간부는 “빨리 움직였으면 다른 전개도 있을 수 있던 것 아니냐”며 “지금은 대원들이 무사히 돌아오기를 바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