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올림픽|영상뉴스] 내일 개막식인데…일본 코로나 신규확진 5천명 돌파(종합)

도쿄도 신규 확진자 1천979명…6개월여만에 가장 많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도쿄올림픽 개막식을 이틀 앞둔 21일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의 한 고층 건물에서 올림픽 메인 스타디움으로 사용될 일본 국립경기장이 보인다.

[올림픽] 코로나 확진자 폭증하는 도쿄…메인 스타디움 모습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도쿄올림픽 개막식을 이틀 앞둔 21일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의 한 고층 건물에서 올림픽 메인 스타디움으로 사용될 일본 국립경기장이 보인다.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도쿄올림픽 개막식을 하루를 앞둔 22일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천명을 돌파했다.

    개막식 이후 경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확진자가 더 빠르게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현지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이날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오후 6시 45분까지 5천397명이 새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85만8천633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6명 증가해 1만5천121명이 됐다.

    이날 일본의 신규 확진자는 올해 5월 20일 5천712명을 기록한 후 최근 63일만에 가장 많았다.’

(도쿄 AFP=연합뉴스) 올림픽 개막식을 하루 앞둔 22일 개최지인 일본 도쿄도(東京都)에서 경찰관이 '도쿄 2020'이라고 적힌 간판 앞을 지나고 있다.

올림픽 개막식 하루 앞둔 도쿄 모습

(도쿄 AFP=연합뉴스) 올림픽 개막식을 하루 앞둔 22일 개최지인 일본 도쿄도(東京都)에서 경찰관이 ‘도쿄 2020’이라고 적힌 간판 앞을 지나고 있다.

    올림픽 개최 도시인 도쿄도(東京都)에서 1천979명의 확진자가 이날 새로 보고됐다. 일주일 전보다 671명(51.3%) 많은 수준이다.

    이날 도쿄의 하루 확진자는 올해 1월 15일 2천44명을 기록한 후 최근 6개월여 사이에 가장 많았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지난 12일부터 도쿄도에 ‘긴급사태 선언’을 발효했으나, 확진자 증가 속도는 오히려 빨라지고 있다.

     도쿄도가 전날 개최한 코로나19 모니터링 회의에서는 현재 추세대로 감염 확산이 이어질 경우 올림픽이 한창인 다음 달 3일에는 하루 확진자(7일간 평균)가 2천598명에 달할 것이라는 분석이 제시됐다.’

(도쿄=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도쿄 올림픽 출전을 위해 일본에 입국한 각국 선수단이 18일 오후 도쿄 하루미 지역 올림픽선수촌에 들어서고 있다.

[올림픽] 불안한 입촌

(도쿄=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도쿄 올림픽 출전을 위해 일본에 입국한 각국 선수단이 18일 오후 도쿄 하루미 지역 올림픽선수촌에 들어서고 있다.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이달 1일 이후 대회 관계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가 22일 기준 87명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보다 12명 늘어난 수준이다.

    확진자 중 선수는 8명이며 선수촌에 머물던 이들이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는 9명이다.

유튜브로 보기

Like this article?

Share on facebook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Linkdin
Share on pinterest
Share on Pinterest

Leave a comment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