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제니퍼 애니스턴, 코로나 백신 맞지 않은 친구들과 절교

“백신 반대는 정말 창피한 일…두려움이나 선동에 근거”

[EPA=연합뉴스]

제니퍼 애니스턴

[EPA=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할리우드 스타 제니퍼 애니스턴(52)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은 친구들과 절교했다고 털어놨다.

    애니스턴은 4일(현지시간) 미국의 여성 패션잡지 인스타일과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백신을 거부하거나 백신 접종 여부를 밝히지 않은 몇몇 사람들을 잃었고 불행한 일이었다”며 “아직도 백신을 반대하거나 사실을 귀담아듣지 않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 정말 창피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매일 코로나 검사를 받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백신 접종 여부를 (주변 사람에게) 알리는 것은 도덕적 의무이자 직업적 의무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많은 의견이 “두려움이나 정치적 선전”에 근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애니스턴은 백신 2차 접종까지 마친 사실을 공개했고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 지침 준수도 공개적으로 촉구해왔다.

    그는 작년 6월 마스크 착용을 반대하는 사람들을 겨냥해 “많은 사람의 생명을 희생시키면서 마스크 문제가 정치화되고 있다”고 비판했고, 같은 해 7월에는 코로나로 입원한 친구의 사진을 공개하며 팬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당부했다.

유튜브로 보기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