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영상뉴스] ‘히말라야 실종’ 김홍빈 대장 수색…고산 악천후로 고전

기상 악화로 구조헬기 아직 못 떠…추락 좌표 추정치는 확보

 '열 손가락 없는 산악인' 김홍빈 대장. [광주시산악연맹 제공=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산악인 김홍빈(57) 대장이 장애인 최초로 히말라야 8천m급 14좌 등정에 성공한 후 하산하다가 실종된 가운데 현지 악천후로 인해 수색 작업에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상표 주파키스탄대사는 20일(현지시간)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김 대장이 고산에서 실종된 상황이라 헬기 수색이 매우 중요한데 현지 날씨가 좋지 않아 구조 헬기가 아직 뜨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장은 앞서 현지시간 18일 오후 4시 58분 파키스탄령 카슈미르 북동부 브로드피크(8천47m) 정상 등정을 마치고 하산하던 도중 해발 7천900m 부근에서 크레바스에 빠지는 사고를 당했다.

    김 대장은 조난 상태에서 다음날 오전 러시아 구조팀에 의해 발견된 후 주마(등강기)를 이용해 올라가다가 추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장은 중국 쪽 절벽으로 추락했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 대사는 “추락 지점 좌표 추정치를 확보했고 사고 지점을 잘 아는 현지인도 있는 상태인데 헬기가 뜨지 못해 안타깝다”며 “기상 상황이 나아져 구조 헬기가 뜨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사고 소식이 전해진 후 파키스탄과 중국 당국에 수색 헬기 등 구조대 파견을 요청했고, 현재 파키스탄 육군 항공구조대 헬기가 대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파키스탄 주재 한국대사관은 이날 담당 영사를 현장에 급파했고 서 대사도 항공편이 마련되는 대로 브로드피크 인근 도시인 스카르두로 이동할 예정이다.

    서 대사는 “스카르두에서 구조헬기가 뜨기 때문에 현장 상황을 더 빨리 파악하면서 수색 작업에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장은 1991년 북미 최고봉 매킨리(6천194m) 단독 등반 도중 동상으로 열 손가락을 모두 잃었지만, 불굴의 의지와 투혼으로 장애를 극복하고 장애인 세계 최초로 7대륙 최고봉을 완등한 산악인이다.

    그는 2019년 7월 세계 제11위 봉인 가셔브룸Ⅰ(8천68m·파키스탄) 정상에 오르면서 히말라야 8천m급 14좌 가운데 13개봉 등정을 완료했고 이번에 마지막 브로드피크 정상을 밟았다.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B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그래픽] 김홍빈 대장 브로드피크 실종 추정 위치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히말라야 브로드피크 등정로. [김홍빈 대장 원정대 브로셔 캡처=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유튜브로 보기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