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도마뱀, 취약종에서 멸종 위기종으로…기후 변화 여파(종합)

지구온난화→해수면 상승→서식지 잠식→개체 감소 악순환
상어·가오리도 37%가 멸종 위험…전세계 13만8천종 중 28%가 위기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모도왕도마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세계에서 가장 큰 도마뱀인 인도네시아 코모도왕도마뱀을 비롯해 많은 동·식물이 기후변화 등으로 인해 멸종 위기에 처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은 4일(현지시간) 프랑스 마르세유에서 개최한 세계자연보전총회에서 코모도왕도마뱀을 위기종(endangered)으로 지정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AFP, AP 통신 등이 전했다.

    위험에 처한 동·식물 가운데 코모도왕도마뱀은 기후변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으로 서식지가 잠식돼 멸종 위기의 벼랑 끝으로 몰리고 있다.

    코모도왕도마뱀은 그간 IUCN이 멸종 위험 정도에 따라 9개 등급으로 분류한 적색 목록에서 위기종보다 한 단계 낮은 취약종(vulnerable)에 속해있었다.

    IUCN은 취약, 위기, 위급(critically endangered) 종에 해당하는 생물은 멸종 위기에 처했다고 보고 있다.

    영국 런던 동물원의 보전 사업 담당 앤드루 테리는 “선사시대 때부터 존재한 동물이 기후변화 때문에 멸종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는 생각만으로도 끔찍하다”고 말했다.

    평균 몸길이 2.3m, 몸무게 80㎏으로 거대한 몸집을 자랑하는 코모도왕도마뱀은 인도네시아 코모도섬 일대에만 서식하는 희귀동물이다.

    유네스코(UNESCO)는 1991년 코모도 국립공원을 세계 자연 유산으로 올렸다.

[UPI 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상어

[UPI 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전 세계 상어와 가오리도 2014년 이후 개체수가 감소하면서 멸종 위기에 처한 것으로 드러났다.

    IUCN은 남획과 서식지 손실, 기후변화 등으로 2021년 현재 전 세계 상어와 가오리 37%가량이 멸종 위험에 처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7년전 33%보다 4%포인트(p) 증가한 수치다.

    특히 바다의 상어 개체수는 1970년 이후 71% 감소했다.

    벌목으로 위협받는 흑단과 자단도 올해 처음으로 적색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이밖에 삼림 파괴, 환경 오염 등 영향으로 전세계 맹금류 절반 이상이 개체수가 감소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18종은 심각한 멸종위기에 처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온난화로 빙하가 녹으면서 2050년까지 황제 펭귄 서식지 70%가 위태로운 상황에 놓일 것으로 전망됐다.

    IUCN은 코모도왕도마뱀 등 지구에 존재하는 13만8천374종이 처한 환경을 평가한 결과 28%가량이 영원히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고 분석했다.

    이런 까닭에 환경단체들은 바다와 아마존, 중요 생태계 보호를 위해 각국 정부가 더 과감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반가운 소식도 있었다. 지난 10년간 시행한 어획 할당량 덕분에 멸종위기에 처한 참치 7종 중 대서양참다랑어 등 4종이 ‘최소 관심'(least concern) 등급으로 지정됐다.

    IUCN은 “우리가 옳은 일을 할 때 종이 증가할 수 있다”며 “보전 노력이 효과가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