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대통령 방일 무산에 日언론 “한일 냉각 한층 선명해져”

교도통신 “소마 주한 총괄공사 부적절 발언도 영향”

[연합뉴스·교도통신]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연합뉴스·교도통신]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이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한 일본 방문을 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은 한일 관계의 현재 상황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일본 언론은 진단했다.

    교도통신은 일제 강점기 징용이나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둘러싸고 대립해 온 양국 관계에 대해 “차가워진 모습이 한층 선명하게 됐다”고 19일 보도했다.

    한국 측은 현안을 둘러싼 논의에서 성과를 낼 수 있는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것이 문 대통령 방일의 전제라고 설명했으나 실현이 곤란하다는 판단을 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아울러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의 부적절한 발언에 대한 비판 여론도 이번 결정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고 교도는 분석했다.

    산케이(産經)신문은 악화한 한일 관계의 정체 상태가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관측했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은 청와대의 발표를 간단하게 전하는 형식으로 보도했다.

    이 신문은 한일 양국 정부가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한일 정상회담을 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회담 장소까지 지목해서 19일 조간에 보도했다가 결과적으로 오보를 낸 셈이 됐다. 요미우리는 이에 관해서는 즉각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 수석은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한 한일 정상 회담 개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일본과 협의했으나 “정상회담의 성과로 삼기에는 여전히 미흡하며 그 밖의 제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문 대통령이 이번 올림픽 때 일본을 방문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이날 브리핑에서 설명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