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한국이 김치 종주국”…미국 캘리포니아주 ‘김치의 날’ 제정

매년 1월 22일을 ‘김치의 날’로 기념…”김치는 우수한 건강식품”
농수산식품공사,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서 김치 홍보·시식 행사

[한국농수산식품공사 LA 지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치의 날’ 제정 결의안을 처리한 미국 캘리포니아주 하원

[한국농수산식품공사 LA 지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한국이 김치 종주국임을 명시한 ‘김치의 날’ 제정 결의안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의회에서 처리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로스앤젤레스(LA) 지사는 23일(현지시간) 매년 11월 22일을 캘리포니아주 ‘김치의 날’로 지정해 공식 기념하는 결의안이 주 하원을 통과했다고 밝혔다.

    ‘김치의 날’ 결의안은 “한국이 김치 종주국”이라는 문구와 함께 김치의 역사 및 건강식품인 김치의 우수성을 알리는 내용을 담았다.

    결의안은 한국계 최석호 캘리포니아 주하원의원이 대표 발의했고 캘리포니아주의 대표적인 친한파 정치인 섀런 쿼크-실바 주하원의원 등이 동참했다.

    미국에서 ‘김치의 날’을 제정한 것은 캘리포니아주가 처음이다.

    ‘김치의 날’인 11월 22일은 배추와 무 등 주재료에 소금과 양념 채소, 젓갈을 비롯한 다양한 재료 하나하나(11월)가 어우러져 22가지 효능을 낸다는 뜻을 담고 있다.

    앞서 한국 정부는 지난해 김치 산업 진흥, 김치 문화 계승과 발전을 위해 11월 22일을 법정 기념일인 ‘김치의 날’로 제정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LA 지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치의 날’ 결의안 처리를 기념하는 김치 홍보 행사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LA 지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결의안 통과에 앞장선 최 의원은 “한인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캘리포니아에서도 한국 정부와 뜻을 같이해 ‘김치의 날’을 기념한다는 취지에서 결의안을 발의했다”며 “중국이 김치의 기원이라고 주장하는 것을 바로 잡고 김치가 한국의 대표 음식임을 미국에 알리는 내용이 결의안에 포함됐다”고 강조했다.

    결의안 처리 직후 캘리포니아 주도(州都) 새크라멘토에서는 ‘김치의 날’ 제정을 축하하는 김치 홍보·시식 행사가 열렸다.

    김춘진 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은 “‘김치의 날’ 제정은 김치가 한국의 대표 음식임을 미국 사회에 알리는 상징적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뿐 아니라 유럽, 신남방 국가 등 전 세계적으로 한국 김치의 우수성을 알려 올해 1억8천만 달러 김치 수출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제1회 캘리포니아 ‘김치의 날’인 오는 11월 22일 LA에서 김치 만들기 체험, K-푸드 홍보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김치 페스티벌’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