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한국뉴스] 대한항공, 디지털 백신여권 ‘트래블 패스’ 5월 시범운영..

IATA와 시행 MOU 체결…1시간만에 항원 간편검사

5월 LA행 첫 실시…위·변조 방지 및 접종정보 담아

대한항공이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International Air Transport Association)가 추진 중인 트래블 패스(Travel Pass·면역여권) 시범사업 운영에 참여한다.

대한항공은 18일 IATA와 트래블 패스 시범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업무협약에 따라 대한항공은 4월 중순 내부적으로 트래블 패스를 시범 운영한 뒤 5월 승객 대상으로 확대해 트래블 패스를 시범 운영한다는 계획이다.IATA 트래블 패스란 항공여행을 하는 승객이 각 국가에 입국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휴대전화에 설치된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한번에 확인할 수 있도록 한 일종의 ‘디지털 증명서’다. IATA는 향후 트래블 패스에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 정보까지 포함한다는 계획이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각 국에서는 입국 시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요구하고 있으며, 본격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뤄진 이후부터는 백신 접종 여부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검사 결과나 백신 접종 여부가 대부분 종이 문서로 이뤄져 있어 검증의 어려움으로 입국 절차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된다. 문서라는 한계 때문에 위조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IATA 트래블 패스는 이같은 문제점을 해결하는 한편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국경간 왕래를 유도하기 위해 코로나19 검사 결과 및 백신 접종 여부에 대해 표준화되고 신뢰할만한 수단을 만들기 위한 조치이다. IATA는 지난해부터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매진해왔고 각국 정부의 협조도 요청하고 있다.

5월 중에 진행될 IATA 트래블 패스 시범 운영 대상 항공편은 인천발 로스앤젤레스행 KE011편이다. ‘테스트 앤 플라이(Test & Fly)’라는 개념으로 신속하게 검사 후 출국할 수 있도록 한다는 목표다.

해당편 탑승 승객은 당일 공항에 도착 직후 인천공항 소재 코로나19 검사센터에서 항원(Antigen) 검사를 받게 된다. 검사 결과는 1시간 내외로 각 승객이 미리 설치한 애플리케이션으로 전송된다. 탑승 수속을 하는 동안 트래블 패스를 통해 검사 결과를 확인하고 항공기에 탑승하게 된다.

대한항공 트래블패스 시범운영을 계기로 향후에도 IATA와 다양한 방안을 함께 모색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대한항공은 통합 방역프로그램인 ‘케어 퍼스트(CARE FIRST)’를 토대로 기내소독, 비대면 수속 활성화, 탑승객 발열체크, 기내식 위생강화, 탑승 시 백 투 프론트(Back to Front)’ 방식을 통한 승객 간 접촉 최소화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전방위적 조치를 추진해 나가고 있다.

대한항공 제공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4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