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미국 LA도 백신 미접종자에 철퇴…”대부분 영업점 출입금지”

시의회서 내주 관련 조례안 통과될 듯…11월 발효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미국 제2의 도시인 로스앤젤레스(LA)가 대부분의 사업체에 대한 백신 미종접자의 출입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며 현재까지 이뤄진 코로나19로 인한 제한 조치 중 가장 엄격한 카드 중 하나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29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현지 시청 관리들은 식당과 술집, 쇼핑센터, 체육관과 기타 실내 공간에 입장하려면 백신접종 증명서를 제시해야 한다는 긴급 조례안을 놓고 다음 주 표결을 할 예정임을 시사했다. 현재 1명을 제외한 시의회 의원 전원이 이 조례안을 지지하고 있다.’

뉴욕 타임스퀘어 인근서 마스크를 쓴 시민과 쓰지 않은 시민 [로이터=연합뉴스]

    폴 커코리안 시의원은 “마스크를 쓰지 않고 (식료품점)트레이더 조스에 들어가는 사람들에게 신물이 난다. 우리 사회에서 지켜야 할 온갖 예의를 잃어버린 채 이 문제를 정치 문제로 삼길 원하는 사람들에게도 질렸다”며 조례안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LA가 예상대로 다음 주 표결을 통해 이 조례안을 가결하면 실내 영업점 출입 시 백신접종 증명서 제시를 의무화한 미국 주요 대도시로 이름을 올리게 된다. 현재 샌프란시스코, 뉴욕 등이 이런 제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이 조례안은 가결되면 오는 11월부터 발효된다.

    미국 정치 지도자들은 최근 몇 주 새 백신 미접종자들에 대한 압력을 부쩍 강화하고 있다. 하지만, 상점 출입 등에서 백신 접종 증명을 의무화하는 것에 대해 상당수 국민이 반헌법적이고, 독재적인 발상이라며 반발하고 있어 이 문제를 둘러싼 미국 내 논란이 커지고 있다.’

지난 1일 미국 뉴욕의 한 병원 앞에서 백신 접종 반대론자들이 백신 의무화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절대 다수의 시의원이 이 조례안에 찬성하고 있는 LA에서도 조 부스카이노 의원의 경우 시 당국이 이러한 백신 관련 권한을 집행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면서 표결에 기권할 것이라는 의사를 드러냈다.

    한편, LA 카운티 교육청은 모든 교사와 교직원, 12세 이상 학생에게 내달 15일까지 종교적·의학적 면제 사유가 없는 한 의무적으로 코로나 백신접종을 하라는 지침을 내리는 등 이 지역에서 백신 접종 의무화 움직임이 강화되고 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