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은청색으로 포장된 파리 개선문…설치미술가 크리스토 유작 공개

(파리 로이터=연합뉴스) 설치예술가 크리스토 자바체프의 유작 '포장된 개선문'(L'arc de Triomphe, empaquete)이 1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대중에 공개됐다.

프랑스 파리 개선문을 포장한다면…

(파리 로이터=연합뉴스) 설치예술가 크리스토 자바체프의 유작 ‘포장된 개선문'(L’arc de Triomphe, empaquete)이 1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대중에 공개됐다.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세계적인 설치미술가 크리스토 자바체프(1935∼2020)가 눈을 감을 때까지 작업했던 ‘포장된 개선문’이 1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대중을 만났다.

    2009년 먼저 세상을 떠난 아내 잔 클로드와 함께 간직해온 원대한 꿈이 크리스토의 조카 블라디미르 자바체프의 도움으로 60년만에 이뤄지는 순간이었다.

    1985년 파리 퐁네프 다리, 1995년 독일 베를린 국회의사당 등을 포장하며 세상을 놀라게 한 크리스토는 지난해 5월 31일 미국 뉴욕에서 84세를 일기로 영면에 들었다.’

(파리 로이터=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대중에 공개한 설치미술가 크리스토 자바체프의 유작 '포장된 개선문'(L'arc de Triomphe, empaquete)을 바라보고 있는 사람들.

포장해놓은 프랑스 파리 개선문 구경하는 사람들

(파리 로이터=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대중에 공개한 설치미술가 크리스토 자바체프의 유작 ‘포장된 개선문'(L’arc de Triomphe, empaquete)을 바라보고 있는 사람들.

    이날 오전부터 교통 통제가 이뤄진 샹젤리제 거리는 은청빛이 도는 2만5천㎡ 크기의 천으로 뒤덮이고 3천m 길이의 빨간색 밧줄로 묶인 개선문을 보려는 사람들로 붐볐다.

    파리시민들과 관광객들은 태어나서 단 한 번 적도 없는 광경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데 그치지 않고 개선문을 뒤덮은 천을 직접 만져볼 수도 있었다.

    개선문 곳곳에는 직원이 배치돼 방문객의 질문을 받았다. 원하는 사람에게는 개선문을 덮은 천의 샘플을 증정했다. 평소처럼 개선문 위로 올라가는 것도 가능했다.’

(파리 로이터=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대중에 공개된 설치미술가 크리스토 자바체프의 유작 '포장된 개선문'(L'arc de Triomphe, empaquete)을 가까이에서 촬영하는 시민들.

가까이서 보는 포장된 개선문

(파리 로이터=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대중에 공개된 설치미술가 크리스토 자바체프의 유작 ‘포장된 개선문'(L’arc de Triomphe, empaquete)을 가까이에서 촬영하는 시민들.

    이번 작업을 완성하는데 무려 1천400만유로(약 194억원)가 들었지만 크리스토는 외부 도움 없이 자신의 작품을 판매한 돈 등으로 자금을 스스로 조달했다.

    그 덕에 10월 3일까지 이어지는 전시 관람에 따로 돈이 들지 않는다. 크리스토는 생전에 늘 모든 사람이 자신의 작품을 즐길 수 있기를 희망했다고 일간 뤼마니테가 전했다.

    개선문 포장에 투입된 140명을 포함해 1천명이 넘는 인력이 투입됐다.’

(파리 타스=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거리에서 촬영한 세계적인 설치미술가 크리스토 자바체프의 유작 '포장된 개선문'(L'arc de Triomphe, empaquete) 전경.

은청빛 천으로 뒤덮인 프랑스 파리 개선문

(파리 타스=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거리에서 촬영한 세계적인 설치미술가 크리스토 자바체프의 유작 ‘포장된 개선문'(L’arc de Triomphe, empaquete) 전경.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