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일본언론들, 이재명 ‘대일 강경’ 발언 조명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주요 신문은 12일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후보로 확정됐다는 소식을 비중 있게 전하면서 일본을 겨냥해 강경한 발언을 해온 그의 행보를 조명했다.

    일본 신문은 11일이 일제 휴간하는 날이어서 이 지사가 전날 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소식을 독자들에게 제대로 알리지 못했다.

    일본 최대 일간인 요미우리신문은 12일 ‘한국 대통령 선거, 여당 후보에 대일 강경파’라는 제목의 지면 기사에서 이 지사가 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뒤 “일본을 추월하겠다”고 포부를 밝히고 일본의 수출 규제를 “단기간에 완벽하게 이겨냈다”라고도 언급했다며 일본에 대한 강경 발언으로 잘 알려진 인물이라고 이 후보를 평했다.

    요미우리는 별도의 관련 기사에서 ‘장기적으로 조선 여성에게 집단 성폭력을 가한 것’이라는 이 지사의 과거 위안부 문제 관련 발언 등을 거론하면서 그가 정권을 잡게 되면 한일 관계 현안에서 문재인 정부의 강경 노선을 계승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이 신문은 대장동 의혹, 여성 스캔들 등 이 후보를 둘러싼 스캔들도 함께 소개했다.’

(도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주자로 선출됐다고 전하는 요미우리신문의 12일 자 지면 기사. [해당 웹페이지 갈무리]

    아사히신문은 이 지사가 직설적인 발언으로 물의를 빚고 여성 스캔들로 논란이 된 적도 있다면서 일본에 대해선 ‘(한반도를) 무력으로 점거한 침략국가,’ ‘적성국가’라고 강경한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마이니치신문은 거침없는 언동으로 ‘한국의 트럼프’로 불리기도 하는 이 지사가 민주당 내 비주류에서 전국적으로 골고루 지지를 받아 대선 후보가 됐다며 핵심 공약으로 내세운 것이 생활에 필요한 최소한의 돈을 국가가 지급하는 기본소득이라고 소개했다.

    마이니치는 이 지사가 출마 회견에서 “누구라도 최소한의 경제적인 풍요로움을 누리면서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겠다”며 기본소득의 의의를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일본과의 관계에선 이 지사가 ‘강경파’ 얼굴을 하고 있다며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의 전면 재검토를 주장하고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의 일본 지도에 독도가 표시된 것에 대해 격렬하게 반발했다고 강조했다.’

(도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주자로 선출됐다고 전하는 마이니치신문의 12일 자 지면 기사. [해당 웹페이지 갈무리]

    도쿄신문은 일본을 겨냥해 강경하게 발언해온 이 지사가 지난해 자사와의 인터뷰에선 “나는 일본에 적대적이지 않다. 정치외교와 경제사회 문제는 구별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이 신문은 이 지사가 국정 경험이 없고 외교능력은 미지수라며 한일, 미중 대립과 북한 문제 대응에서 균형 감각이 시험대에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 지사가 이념보다는 현실을 중시하는 실용주의자를 표방하고 있다며 간판 공약도 실용주의에 바탕을 둔 기본소득제 도입이라고 설명했다.

    이 신문은 이 지사 측이 외교에서도 실용주의를 내걸면서 정권을 잡으면 미래 지향적인 한일 관계를 구축하겠다고 하지만 한일 관계에 곡절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우익 성향인 산케이신문은 이 지사의 과거 일본 관련 발언을 자세히 소개하면서 그의 대일(對日) 자세를 불안스럽게 보는 목소리가 한국에서도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