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미국사회] 램지어 “위안부 매춘 계약서 없어”…결국 실토

위안부 피해자들을 자발적 매춘부라고 주장했던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가 논문에서 실체가 있다고 주장했던 매춘 계약서가 사실 없다고 실토했습니다.

잡지 뉴요커의 객원기자이기도 한 하버드 법대 동료인 석지영 교수는 SBS와 단독 인터뷰에서 기사를 쓰기 위해 램지어 교수를 인터뷰하면서 이 같은 발언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전 약속된 인터뷰는 대화 전체가 녹음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석 교수는 램지어 교수가 매춘 관계를 입증할 계약서는 물론 다른 간접 증거조차 제시하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10살 소녀마저 자발적인 매춘부라고 주장한 램지어 교수는 논문에서 포주를 주인으로 표현해 결국 노예 상태였다는 걸 인정한 셈이 됐습니다.

동료 학자들의 반박문에서 이 같은 지적이 제기되자 램지어 교수는 문제가 생겼다고 말하면서 자신의 실수를 인정했다고 석 교수는 전했습니다.

출처 : SBS 뉴스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4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