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한국문화] 2021년 최고의 화제작 ‘미나리’ 오스카 6개 부문 후보…스티븐 연, 윤여정도

‘미나리’ 메인 포스터. [사진제공=판씨네마(주)]

개봉 이후 12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 자리 유지! N차 관람 열풍 일으키며 장기 흥행 돌입!

전 세계를 넘어 한국 관객들의 마음까지 따스하게 어루만지는 올봄 최고의 흥행작 <미나리>가 3월 15일(월) 오전, 누적 관객수 50만 명을 돌파하였다.

전 세대를 초월하며 폭발적인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는 <미나리>는 3월 3일 국내 개봉 이후 12일 연속 전체 박스 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개봉 2주차에도 식지 않는 열기를 입증했다.

이어 3월 15일(현지 시각) 대망의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 발표를 앞두고 있어 전 세계 영화제, 비평가협회 91관왕이라는 놀라운 수상 기록을 세운 <미나리>가 아카데미에서 어떤 결과를 거둘 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세계적인 영화 비평 사이트 ‘로튼 토마토’는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여우조연상, 남우주연상, 촬영상 총 6개 부문 오스카 후보로 <미나리>를 선정한 가운데 선댄스영화제 심사위원 대상, 관객상부터 시작된 <미나리>의 놀라운 수상 행보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결실을 맺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2021년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 발표는 한국 기준 3월 15일(월) 오후 9시 19분 오스카 공식 유튜브(https://www.youtube.com/Oscars)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누적 관객수 50만 명을 돌파하며 장기 흥행 레이스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되는 영화 <미나리>는 국내 언론과 평단 뿐만 아니라 배우, 뮤지션 등 각층의 폭발적인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한인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의 자전적 영화 ‘미나리’는 15일 발표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에서 최고 영예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 여우조연, 남우주연, 각본, 음악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윤여정은 영화 데뷔 50년만, 74세의 나이에 한국 영화 102년 역사에서 첫 아카데미 연기상 후보라는 기록을 썼다.

또한 한인 배우 스티븐 연은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라 리즈 아메드(사운드 오브 메탈), 채드윅 보스만(마 레이니, 그녀가 블루스), 앤서니 홉킨스(더 파더), 게리 올드먼(맹크) 등 세계적인 명배우들과 경쟁하게 됐다.

지난해 한국 영화 최초로 6개 부문 후보에 올라 작품상 등 4개 부문을 석권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이루지 못한 유일한 성과다.

윤여정은 마리아 바카로바(보랏 서브시퀀트 무비필름), 글렌 클로스(힐빌리의 노래), 올리비아 콜맨(더 파더), 어맨다 사이프리드(맹크) 등 쟁쟁한 배우들과 트로피를 다투게 됐다.

1980년대 미국 남부 아칸소주 농장으로 이주한 한인 가족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미나리’에서 가장 제이컵을 연기한 한국계 미국 배우 스티븐 연도 아시아계 미국인 최초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5살에 캐나다로 이민한 뒤 미국으로 이주한 스티븐 연은 미국 TV시리즈 ‘워킹데드’의 글렌 역으로 이름을 알렸다. 제91회 아카데미 외국어영화 부문에 출품됐던 이창동 감독의 ‘버닝'(2018)과 봉준호 감독의 ‘옥자'(2017)에 출연한 바 있다.

최고상인 작품상 부문에선 ‘미나리’ 외에 가장 유력한 경쟁작인 클로이 자오 감독의 ‘노매드랜드’를 비롯해 ‘더 파더’, ‘맹크’, ‘주다스 앤드 더 블랙 메시아’, ‘프라미싱 영 우먼’, ‘사운드 오브 메탈’,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 등 8개 작품이 겨룬다.

지난해 베네치아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 수상작이자 골든글로브에서 작품상과 감독상을 받은 ‘노매드랜드’는 작품상과 감독상 외에 각색상, 여우주연상, 촬영상, 편집상 후보에 올랐다.

감독상 후보에 오른 여성은 지금까지 5명에 불과하며, 아시아계 여성이 감독상 후보에 오른 것은 클로이 자오가 처음이다. ‘프라미싱 영 우먼’의 에메랄드 페넬까지 두 명의 여성 감독이 함께 후보에 오르는 기록도 만들어졌다.

백인 일색으로 비난받았던 연기상 부문에서도 변화가 눈에 띈다.

총 20명의 연기자 후보 중 고(故) 채드윅 보스먼(마 레이니, 그녀가 블루스)과 ‘미나리’의 윤여정, 스티븐 연을 비롯해 리즈 아흐메드(사운드 오브 메탈), 다니엘 칼루야와 레이크리스 스탠필드(주다스 앤드 더 블랙 메시아), 레스리 오덤 주니어(원 나이트 인 마이애미), 비올라 데이비스(마 레이니, 그녀가 블루스), 앤드라 데이(미합중국 대 빌리 할리데이) 등 9명이 유색인종이다.

여우주연상은 비올라 데이비스와 앤드라 데이 외에 바네사 커비(그녀의 조각들), 프랜시스 맥도먼드(노매드랜드), 캐리 멀리건(프라미싱 영 우먼)이 경쟁한다.

데이비드 핀처 감독의 ‘맹크’가 작품상과 감독상, 남우주연상, 촬영상을 포함해 10개 부문에 이름을 올리며 최다 후보작이 됐다.

한국 작품으로는 한국계 미국인 에릭 오(37) 감독의 ‘오페라’가 단편 애니메이션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오페라’는 벽면이나 구조물에 투사되는 설치 미디어 아트 전시를 위해 기획된 작품으로 한국 제작사가 만들었다. 지난해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 애니메이션 부문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받은 작품이다.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