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월드뉴스] ‘이혼한 사람은 자격 없어’…스리랑카 미인대회서 왕관 뺏은 지난 우승자..

스리랑카 최대 미인선발대회에서 '이혼 경력'이 있다며, 우승자의 왕관을 무대에서 벗기는 일이 벌어졌다
사진 설명,스리랑카 최대 미인선발대회에서 ‘이혼 경력’이 있다며, 우승자의 왕관을 무대에서 벗기는 일이 벌어졌다

스리랑카 최대 미인선발대회에서 ‘우승 자격’을 문제 삼아 무대에서 왕관을 빼앗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 4일(현지 시간) 밤 전국으로 방영된 ‘미시즈 스리랑카 월드(Mrs Sri Lanka World)’ 대회에서는 푸시피카 드 실바가 우승자로 발표됐다.

그런데 잠시 뒤 2019년 우승자 캐롤라인 쥬리가 드 실바의 왕관을 뒤에서 벗기며, 이혼한 전력이 있어서 실바가 우승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이후 대회 주최 측이 이혼한 적이 없다는 점을 확인하면서 실바는 왕관을 되찾게 됐다.

동영상 설명, 올해 미시즈 스리랑카 대회 우승자의 왕관을 강제로 벗기고 있는 지난해 우승자

왕관을 벗긴 쥬리는 참가자가 반드시 결혼해야 하고 이혼해서는 안 된다는 미인대회 규정을 문제 삼았다.

그는 관객들에게 “대회 규정에는 결혼했다가 이혼한 여성은 출전할 수 없다고 돼 있다. 그래서 난 왕관을 준우승자에게 넘기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왕관을 준우승자에게 씌어줬고, 실바는 눈물을 흘리며 무대를 떠났다.

준우승자의 손을 들어주고 있는 지난해 우승자
사진 설명,준우승자의 손을 들어주고 있는 지난해 우승자

주최 측은 드 실바가 별거 중인 것은 맞지만 이혼한 것은 아니라면서 사과했다.

실바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자신이 그 사건으로 머리를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불합리하고 모욕적인” 대우를 받은 것에 법적 조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오늘날 스리랑카에서는 고통 받는 나 같은 싱글맘들이 많이 있다”라며 “이 왕관은 혼자 아이를 키우며 고생하는 싱글맘들에게 바치겠다”라고 했다.

대회를 주최한 찬디말 자야싱헤는 영국 B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왕관을 데 실바에게 돌려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실망스럽다”라며 “캐롤라인 쥬리가 무대 위에서 한 행동은 불명예스러운 일이었고, 미시즈 월드 협회는 이 문제 관련 조사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현재 쥬리와 자야싱헤를 상대로 이 사건에 대해 조사 중이다.

‘미시즈 스리랑카 월드’는 스리랑카의 주요 미인 대회다. 사건이 있던 날, 스리랑카 총리 부인도 현장에서 무대를 지켜봤다.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