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미국뉴스] 일론 머스크 “화성 여행 초기에 탑승자 상당수 죽을수도”

항공우주기업 스페이스X와 전기차 회사 테슬라의 CEO인 일론 머스크. /로이터 연합뉴스

화성 탐사를 목표로 유인 왕복우주선을 계획하고 있는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창업자가 화성 여행을 추진하면서 탑승자가 상당수 죽을 수도 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고 미국 일간 뉴욕포스트가 25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머스크는 이날 미국 비영리단체 ‘X프라이즈 재단’의 창립자 피터 다이아맨디스와 대담에서 “화성 여행이 부자들의 탈출구로 비치기도 하는 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웃으며 “불편하고 입맛에 안 맞게 들릴 수도 있지만 당신도 죽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화성 여행을 광고할 때 지구로 살아 돌아오는 일이 얼마나 고되고 위험한지를 알려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사업 초기엔 탑승자가 꽤 죽을 수 있다”라면서도 “이 일은 영광스러운 모험이자 놀라운 경험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화성 여행을 광고할 때 지구로 살아 돌아오는 일이 얼마나 고되고 위험한지를 알려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사업 초기엔 탑승자가 꽤 죽을 수 있다”라면서도 “이 일은 영광스러운 모험이자 놀라운 경험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머스크의 스페이스X는 2026년에 화성에 유인 왕복우주선 ‘스타십’을 보낼 계획이다. 스페이스X는 120m 크기의 스타십 1대에 승객 100명과 화물 100t가량을 싣고 달과 화성으로 보낸다는 구상을 세웠다. 작년 12월부터 스타십의 고고도 시험 비행에 착수했고, 하늘로 발사된 우주선을 로켓 엔진 역추진을 통해 똑바로 세워 직립 착륙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폭발 사고가 4차례 발생했다.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