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뉴욕유가] WTI 4일 연속 올라 80달러 육박

    (뉴욕=연합뉴스) 윤영숙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유가가 배럴당 80달러에 육박했다.

    5일(미 동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1.31달러(1.79%) 오른 배럴당 78.93달러에 마감했다. 이날 WTI 마감가는 2014년 10월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WTI 가격은 이날까지 4거래일 연속 올랐다. 장중 최고 전장보다 2.40% 오른 배럴당 79.48달러까지 상승했다.

    브렌트유 선물가도 배럴당 83달러를 넘어서며 2018년 10월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유가는 최근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산유국 회의에서 산유국들이 11월에도 하루 40만 배럴씩 원유를 증산하기로 한 기존 합의를 유지하기로 했다는 소식에 상승했다.

    원유 공급 부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유가가 배럴당 80달러 내외로 움직이는 상황에서도 산유국들이 추가 증산에 나서지 않으면서 가격 상승 압력이 커졌다.

    코메르츠방크의 카르스텐 프리치 원자재 담당 애널리스트는 마켓워치에 “크게 높아진 유가와 타이트한 시장 상황을 고려할 때 몇몇 시장 참가자들은 공급이 추가로 크게 확대될 것을 기대해왔다”라고 말했다.

    그는 “OPEC+가 증산을 결정했지만, 원유시장은 4분기에도 원유 수요가 예상보다 더 탄탄해 대규모 공급 부족 상태에 부닥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애널리스트들은 단기적으로 상승 모멘텀이 원유 가격을 더 위로 끌어올릴 것으로 예상했다.

    에프엑스프로(FxPro)의 알렉스 쿱시케비치 선임 시장 애널리스트는 마켓워치에 “유가가 지난 7주 동안 거의 멈추지 않고 올랐으며 해당 기간 25% 이상 올랐다”라며 그러나 상승의 상당 부분은 심각한 조정에서 회복된 것으로 “랠리가 끝날 가능성을 시사하진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유가가 “모멘텀에서 천연가스나 석탄보다 뚜렷하게 뒤처져 있어 상당한 상승 잠재력을 갖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