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뉴질랜드, 국경봉쇄 완화 움직임…해외입국자 자택 격리 허용

업무차 입국 예정된 백신 접종 완료자 150명 대상 시범운영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뉴질랜드가 일부 해외 입국자의 자택 자가격리를 허용하는 등 강경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봉쇄 조치를 완화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27일(현지시간) AP·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백신 접종을 끝낸 소수 입국자를 대상으로 자택 자가격리를 허용하는 시범 프로그램을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다음 달 30일부터 오늘 12월 8일 사이 업무 차원에서 입국하는 인원 중 뉴질랜드 시민권이나 영주권을 지닌 150명에 한해 적용되며, 다음 달부터 시행된다.

    아던 총리는 “백신 접종 인구가 많아진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이번 프로그램을 운영한다”면서 “내년 1분기 백신 접종 인구가 더 늘어날 때 자택 격리 조치를 더 안전하게 시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시범적이긴 하지만, 이번 조치는 뉴질랜드가 국경 정책의 초점을 어디에 두고 있는지를 말해준다”면서 강경한 국경 봉쇄 정책에 변화를 시사했다.

    아울러 귀국자를 안전하게 받아들일 수 있는 다양한 방안들을 마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뉴질랜드로 귀국하는 인원은 일괄적으로 호텔 등 국가 지정 격리 시설에서 최소 2주간 격리돼야 했다.

    그러나 국외 거주자들은 해당 시설의 수용 능력이 제한돼 있어 항상 예약이 꽉 차 있다고 불평해 왔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뉴질랜드는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강력한 봉쇄와 차단을 앞세우면서 이동량을 줄이는 정책으로 대응해왔다.

    그러나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며 봉쇄령에도 확진자가 치솟자 내부적으로 봉쇄를 풀고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방향으로 정책을 수정해야 한다는 등 회의론과 비판이 제기됐다.

    국제 통계 사이트 아워월드인데이터에 따르면 뉴질랜드의 백신 완전 접종자 비율은 전날 기준 36.7%다.

<연합뉴스>

Like this article?

Share on facebook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Linkdin
Share on pinterest
Share on Pinterest

Leave a comment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