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미국뉴스] 나이키 실제 사람 피가 들어간 ‘사탄 슈즈’ 고소…

사탄 슈즈

나이키가 뉴욕 브루클린의 예술집단 MSCHF을 고소했다. 이들이 나이키 신발에 실제 사람의 피 한 방울을 넣어 만든 ‘사탄 슈즈’ 때문이다.

1018달러(약 120만원)에 판매된 이 신발은 나이키 에어맥스97를 개조한 것으로 뒤집힌 십자가와 펜타그램과 ‘누가복음 10장 18절’의 문구가 새겨져 있다.

MSCHF는 래퍼 릴 나스 엑스와의 협업으로 이 신발 666켤레를 29일 출시했으며, 출시 1분도 안 돼 매진됐다.

나이키는 이를 상표권 침해라고 주장했다.

신발은 릴 나스 엑스의 최신곡 ‘몬테로(콜미바이유어네임)’과 함께 공개됐다.

뮤직비디오에서 릴 나스 엑스는 문제의 신발을 신고 폴댄스용 폴을 타고 천국에서 지옥으로 내려간다.

뮤직비디오의 영상과 신발의 문구는 누가복음 10장 18절 ‘예수께서 이르시되 사탄이 하늘로부터 번개같이 떨어지는 것을 내가 보았노라’를 차용한 것이다.

이 신발은 나이키 특유의 에어 버블 쿠션이 달려 있으며, 60cm³의 붉은 잉크와 한 방울의 사람 피가 들어있다. 피는 MSCHF의 멤버가 기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이키는 뉴욕 동부지방법원에 고소장을 내면서 자사가 ‘사탄 슈즈’의 개조를 승인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릴 나스 엑스와 MSCHF의 '사탄 슈즈'는 29일 발매 1분도 되지 않아 매진됐다
사진 설명,릴 나스 엑스와 MSCHF의 ‘사탄 슈즈’는 29일 발매 1분도 되지 않아 매진됐다

나이키는 MSCHF의 신발 판매와 자사의 마크 사용을 금지해줄 것을 법원에 요청했다.

크리스티 노엄 사우스다코타 주지사를 비롯한 보수 정치인과 종교인들은 이 신발을 두고 릴 나스 엑스와 MSCHF를 비난했다.

릴 나스 엑스는 트위터에서 노엄 주지사와 다른 비판자들을 반박했으며 29일에는 나이키의 소송 소식에 각종 밈을 올렸다.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