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비흡연자 특유의 폐암 관련 유전자 변이 패턴 찾았다

미국 연구팀 “비흡연자 폐암 맞춤형 치료에 활용 기대”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폐암의 10~25%가 비흡연자에게서 발생하지만 폐암 관련 유전자 연구는 대부분 흡연자 중심으로 이뤄져 왔다. 미국 연구팀이 폐암 종양 게놈 분석을 통해 비흡연자에게 나타나는 독특한 유전자 변이 패턴을 새로 찾아냈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자료사진]

폐암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자료사진]

    미국 국립암연구소(NCI) 마리아 테레사 랜디 박사팀은 7일 과학저널 ‘네이처 유전학'(Nature Genetics)에서 폐암이 흡연자와 비흡연자에게 발생할 때 뚜렷한 차이를 보이는 3가지 유형의 유전자 변이 패턴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이 발견이 종양 형성으로 이어지는 내부 과정의 손상에 따른 유전학적 영향에 관한 정보를 제공해줄 뿐 아니라 서로 다른 폐암의 맞춤형 치료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폐암의 10~25%는 담배를 한 번도 피워본 적이 없는 비흡연자에게서 발생한다. 간접흡연과 폐질환, 가족력 등과 함께 유전자 돌연변이가 이들의 주요 폐암 원인으로 꼽혀왔다. 하지만 지금까지 폐암에 대한 게놈 염기서열 연구는 대부분 흡연자의 종양을 통해 이루어졌다.

    이 때문에 간접흡연이 흡연과 비슷한 메커니즘을 통해 비흡연자의 폐암을 유발할 것으로 추정돼왔지만 이 과정에 대한 게놈 수준의 정보는 거의 밝혀진 게 없다.

    연구팀은 비흡연자 폐암 특유의 유전적 패턴을 찾기 위해 이전에 담배를 피워본 적이 없는 폐암 환자 232명의 종양을 채취, 염기서열을 분석했다. 이들의 폐암 진단 시 평균 연령은 64.8세였고 여성이 전체의 85.4%였다.

[연합뉴스TV 제공]

비흡연자 폐암 발생 원인(CG)

[연합뉴스TV 제공]

    분석 결과 비흡연자의 폐암 세포에는 유전체 변화를 기준으로 3가지 유형의 변이 패턴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변이 패턴을 높은 종양 내 이질성·낮은 변이 부담(piano형), 특정 염색체 변화와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EGFR) 유전자의 높은 변이 빈도(mezzo-forte형), 전체 게놈 이중화(forte형) 등 3가지 유형으로 분류했다.

    이 가운데 피아노형 변이는 비흡연 폐암 환자들에서 가장 일반적으로 발생하지만, 흡연자에게는 드물게 나타나는 등 3가지 유형이 흡연 폐암 환자들에게 나타나는 빈도가 다르기 때문에 환자 맞춤형 정밀 치료를 위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또 이 연구에서는 간접흡연에 노출됐던 비흡연 폐암 환자들에게서도 담배 연기로 인해 발생한 강한 유전적 변화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이 결과를 확정하기 위해서는 더 큰 규모의 환자 동일집단 연구를 통해 검증할 필요가 있다며 이 연구 결과가 비흡연자 폐암에 대한 개인 맞춤형 치료법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게 해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