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北 코로나 백신 양보, 부작용·효과 우려 때문일 듯”

홍콩매체 SCMP, 대북 지원분야 관계자 인용 보도

[연합뉴스TV 제공]

중국산 시노백 백신 (CG)

[연합뉴스TV 제공]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북한이 국제사회로부터 배정받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타국에 양보할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해 백신의 효과와 부작용에 대한 우려 때문일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4일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 북한 프로그램 담당관을 지낸 나기 샤피끄는 “드물게 발생하는 합병증 및 효과에 대한 우려가 보고되면서 북한이 백신 접종을 망설이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그러면서 “북한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잠재적 부작용을 우려하고, 시노백 백신은 효과가 충분하지 않다고 우려할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1일 미국의소리(VOA) 보도에 따르면 북한은 국제백신공동구매 프로젝트 코백스(COVAX)에서 배정받은 백신 297만 회분을 코로나19로 심각한 영향을 받는 다른 나라에 재배정해도 된다는 뜻을 밝혔다.

    북한이 이번에 양보한 백신은 중국산 시노백이라는 게 로이터 통신 설명이다. 코백스는 지난 3월에도 북한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90만2천 회분을 배정했으나 아직 공급되지 않은 상태다.

    북한 당국이 아직 코로나19 환자가 없다고 주장하는 가운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방역 대책 강화를 강조하면서 “우리 식의 방역체계를 더욱 완성(하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인도주의 활동을 위해 여러 차례 방북했던 하버드 의대 박기 교수는 “북한은 자체적으로 실시한 봉쇄 덕분에 안전하다는 메시지를 보내고 싶어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그는 “공중보건 조치에 대한 자신감 덕분에 북한이 더 인내심 있는 접근을 할 수 있게 됐다”면서 “(타국에서) 새로운 백신들이 접종됨에 따라 어떤 문제들이 발생하는지 보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북한이 지난 5월 WHO 최고의사결정기구 세계보건총회(WHA) 연례회의에서 백신 불공평에 반대한다고 말한 바 있는데, 이번 조치는 상황이 심각한 빈곤국들에 백신이 제공되어야 한다는 북한의 우려와 일치한다”고 전했다.

    탈북자 대상 인도주의 사업을 하는 비정부기구(NGO) 크로싱보더스의 정단 씨는 북한이 체면을 중시한다면서, 북한은 1990년대 식량 위기 당시 국제기구 관계자들을 데리고 평양을 둘러보면서도 위기 정도를 숨긴 바 있다고 설명했다.

     정씨는 “당시 유엔 관계자들이 본 것은 평양의 잘 살고 건강한 사람들이었고, 세심하게 안내되는 여행 동선을 벗어날 수 없었다”면서 “관계자들은 혼란스러워했고, 일부는 기근이 없다고 확신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Like this article?

Share on facebook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Linkdin
Share on pinterest
Share on Pinterest

Leave a comment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