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미북 뉴스] 북한, ‘신형전술유도탄 발사’… 바이든, ‘유엔결의안 위반’ 북한에 경고..

26일 북한이 공개한 미사일 발사 모습
사진 설명,26일 북한이 공개한 미사일 발사 모습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북한이 25일 발사한 미사일에 대해 유엔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미사일 시험은 유엔 결의안 1718호를 위반한 것”이라며 이에 대해 동맹국들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북한이 긴장을 고조시키기로 선택한다면, 상응한 대응이 있을 것”이라며 추가 도발에 대해서 경고했다.

다만 “외교적인 형식에도 대비하고 있다”며 “하지만 이는 비핵화라는 최종 결과에 따른 것이어야 한다”고 말하면서 대화로 북핵 문제를 풀어나가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

한편, 북한은 25일 신형전술유도탄 2발을 시험 발사했다고 밝히며, 탄도미사일 발사를 공식 인정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6일 “국방과학원은 3월 25일 새로 개발한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며 “시험 발사한 2기의 신형전술유도탄은 조선 동해상 600km 수역의 설정된 목표를 정확히 타격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시험을 지도한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은 “이 무기체계의 계발은 북한의 군사력 강화와 한반도에 존재하는 각종 군사적 위협들을 억제하는 데서 커다란 의의를 가진다”고 평가했다.

이날 시험 발사 자리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이 평양 시내 도심에 건설 예정인 주택 단지를 시찰했다고 보도했다.

25일 시험 발사 자리에 김정은 위원장은 참석하지 않았다
사진 설명,25일 미사일 시험 발사 자리에 김정은 위원장은 참석하지 않았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지난해 3월 29일 이후 처음이며, 지난 21일에는 북한이 순항미사일 2발을 발사한 사실이 확인되기도 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26일(현지시간)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를 소집할 예정이다.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4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