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노르웨이, 코로나19 제한 해제에 곳곳 자축 파티

식당·술집·나이트클럽 만원…폭력 행위 등 혼란도

25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사람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제한 조치 해제를 축하하기 위해 거리에 나와 있다. [Naina Helen Jama/NTB via 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노르웨이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취한 대부분의 제한 조치가 25일(현지시간) 해제되면서 거리 곳곳과 식당, 술집, 나이트클럽은 자축하는 시민들로 가득 찼다.

    27일 AP, dpa 통신에 따르면 1년 넘게 이어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제한 조치가 해제된 지난 25일 오후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노르웨이 도시 곳곳에서는 시민들의 떠들썩한 축하 파티가 이어졌다.

    수도 오슬로의 나이트클럽과 식당, 술집 밖에는 늦게까지 사람들이 긴 줄을 섰다.’

25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 내 한 나이트클럽 앞에 사람들이 줄을 서고 있다. [EPA/Naina Helen JAma=연합뉴스]

    지난 24일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는 대부분의 코로나19 제한 조치를 25일 오후 해제하고 정상적인 일상으로 돌아간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더는 사회적 거리 두기 규정이 적용되지 않고, 문화와 스포츠 시설도 최대 수용 인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식당은 만석으로 영업이 가능하고, 나이트클럽도 다시 문을 열었다.
    규제는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자가격리를 하는 조치만 남아있게 됐다.

    하지만 다소 갑작스러운 정부의 발표에 제한 해제 직후 일부 혼란과 소란도 빚어졌다.’

25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중부 도시 트론헤임에서 부상자들을 처치하기 위해 앰뷸런스가 도착해 있다. [Joakim Halvorsen/NTB via 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현지 경찰은 대도시들에서는 패싸움을 비롯해 폭력적인 충돌과 소동 수십 건이 신고됐다고 26일 밝혔다. 여러 명이 체포됐으며, 부상자도 발생했다.

    오슬로에서는 한 남성이 흉기를 들고 버스에 타는 사건이 벌어졌고, 중부 도시 트론헤임에서는 술집에 들어가기 위해 줄을 서던 사람들이 실신하는 일도 있었다고 현지 매체는 보도했다.

    인구 540만명 가량의 노르웨이는 코로나19 확산 초기 강력한 조치를 신속하게 도입했으며, 그동안 비교적 잘 대응해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전체 인구의 76%가량이 코로나19 백신을 최소 1회 맞았으며, 70% 가까이가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

<연합뉴스>

Like this article?

Share on facebook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Linkdin
Share on pinterest
Share on Pinterest

Leave a comment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