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아시안 증오범죄] 60대 아시안 여성 흑인계 남성에게 무차별 폭행당해..빌딩 경비 문닫고 외면..


뉴욕 맨해튼서 대낮에…아시아계 혐오 발언하며 공격

건물 경비원 2명 지켜보기만 하고 문닫고 외면…

지역 방송인 ABC7 뉴욕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40분경 맨해튼 한 빌딩(주소 360 W. 43rd St) 앞에서 교회를 가기 위해 걸어가던 65세 아시아계 여성이 갑자기 건장한 흑인계 남성에게 발길질로 폭행을 당했다.

아시아계 혐오 발언하며 공격 용의자는 도망 치기 전에 피해자의 머리를 여러 번 찼습니다.

경찰은 월요일 미드 타운에있는 교회로가는 길에 아시아 여성을 공격하는 카메라에 잡힌 남자를 찾고 있습니다.

피해자는 머리에 여러 차례 타격을 입은 후 얼굴이 부어 오르고 왼쪽 다리가 아파 병원으로 이송되었습니다.

그녀는 안정적이라고 합니다.

아시아 증오 범죄 태스크 포스는 비디오에 포착 된 경비원이 원조를 제공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냉정한 건물 경비원은 도움을 주지 않았을뿐만 아니라 피해자의 문을 닫았습니다. 

많은 네티즌들은 구타한 남성뿐만 아니라, 도움을 주지 않은 경비원들까지 ‘굿사마리탄’ 법을 적용해 처벌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빗발치고 있다.

정보가있는 사람은 NYPD의 Crime Stoppers Hotline (1-800-577-TIPS (8477)) 또는 스페인어의 경우 1-888-57-PISTA (74782)로 전화해야 합니다.

소셜 미디어에는 이 빌딩의 관리업체가 ‘브로드스키(Brodsky)’라며 업체에 대한 항의와 함께 경비원들에 대한 즉각적인 조치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폭행 용의자/NYPD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4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