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뉴욕 경찰, 감자칩 봉지와 테이프로 중상 입은 20대 살려

자상에 포장지 덧대고 테이프로 묶어 지혈

[로드니 해리슨 뉴욕경찰국장 트위터 영상 캡쳐. 재판매 및 DB금지]

가슴 자상을 입은 피해자에게 감자칩 봉지로 응급처치를 시도하는 로널드 케네디

[로드니 해리슨 뉴욕경찰국장 트위터 영상 캡쳐.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미국 경찰관이 감자칩 포장지와 테이프를 이용한 임기응변으로 자상을 지혈해 20대 청년의 생명을 구했다.

    19일(현지 시각) 위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뉴욕 경찰(NYPD)소속 로널드 케네디 경관은 지난 7일 오후 10시 22분께 뉴욕 퀸스의 레녹스 에비뉴 290번지 앞 인도에서 흉기에 찔린 28세 남성을 발견했다.

    NYPD가 트위터에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가슴에 피를 흘린 채 의자에 앉아 있는 남성을 확인한 케네디 경관은 현장에 있던 시민에게 감자칩과 테이프를 구해올 것을 요청했다.

    이어 전달받은 감자칩 내용물을 인도에 쏟아내고, 자상이 난 흉부 쪽에 빈 봉지를 덧댄 뒤 테이프로 묶어 지혈을 시도했다.

    케네디 경관은 응급처치를 하는 와중에 “우리가 도와줄게”, “정신 차려”, “숨 쉬어봐 친구” 등 말을 걸며 피해자를 안심시켰다.

    인근 병원으로 이송된 피해자는 위중한 상태였지만 현재 안정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 의료진은 “케네디 경관의 리더십과 급조한 응급처치 도구가 피해자의 목숨을 살렸다”고 말했다.

    이 사건이 화제가 되자 로드니 해리슨 NYPD 경찰국장은 17일 “이 장면은 뉴욕 경찰관들이 매일 보여주는 영웅적 업무 중 한 사례에 불과하다”라는 트윗을 올리며 현장 영상을 공유했다.

    한편 NYPD는 11일 해당 사건의 가해자인 에릭 로드리게스(38)를 살인미수, 폭행, 흉기소지 등 혐의로 체포했다.

“감자칩 한 봉지 빨리”…흉기에 찔린 남성 살린 미국 경찰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