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미국뉴스|동영상] 17년을 기다렸다 땅속에서… 수십억 매미 떼, 미국 덮친다

매미를 들고 있는 여성
사진 설명,곧 매미들의 습격이 시작된다!

한국에선 매미 소리가 여름의 상징일만큼 매미는 매년 만나는 곤충이지만 일부 나라에선 보다 긴 주기로 등장한다. 곧 미국 동부에선 17년간 땅 속에 있던 매미 떼 수십억 마리가 지상으로 올라온다.

‘브루드10’ 또는 ‘X종 매미’라 불리는 이 매미 떼는 긴 잠을 끝내고 땅에 올라와 먹이를 찾고, 실컷 울다가, 짝짓기로 생을 마감한다.

미국 마운트 조셉 대학 진 크리츠키 박사는 이 같은 ‘주기 매미(Periodical Cicadas)’의 등장을 ‘자연계 불가사의 중 하나’라고 부른다.

주기 매미란?

주기 매미 표본
사진 설명,주기 매미의 생애 17년 중 성충 기간은 길어야 4주에 불과하다

이 매미는 약 3cm 길이 날개와 돌출된 눈, 어두운 색깔의 몸통과 반투명 날개를 가졌다. 장수 곤충이지만 정작 성충인 기간은 2~4주밖에 안 된다. 따라서 17년이라는 생애 대부분을 ‘유충’으로 보낸다.

올해 나타나는 매미 떼는 2004년 산란된 것으로 그해 7~8월 부화했다. 그 다음에 일어난 일은 놀라우면서 섬뜩하기도 하다. 크리츠키 박사의 설명을 들어보자.

“새로 부화된 유충들은 땅으로 떨어졌고, 이듬해 1월 무렵엔 지하 20~30cm까지 들어가 그곳에서 뿌리의 영양분을 빨아 먹으며 17년간 살아남았습니다”

한 가지 주목해야 할 점은 이 매미들은 땅속에 있는 기간 내내 겨울잠을 잔 게 아니라 정말, 정말, 정말 천천히 자라고 있었다는 사실이다.

이 매미들은 생식 연령이 될 때까지 시간이 아주 오래 걸리기 때문에 10년 넘게 숨어서 자란다.

1년도, 10년도 아니고 왜 하필 17년일까?

껍질을 뚫고 나오는 매미
사진 설명,이 매미들은 땅 속에서 아주 아주 천천히 자란다

이 매미는 왜 17년이라는 생애주기를 가졌을까? 확실한 이유는 아무도 모른다.

그나마 가장 과학적인 추론은 ‘생존을 위해서’라는 것이다. 주기 매미는 잘 날지는 못하지만 압도적인 개체수를 자랑한다.

‘수십억 마리 떼’를 앞세운 인해전술로 생존 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것이다.

마지막 빙하기, 변덕스런 기후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 개발된 전략이라는 이론도 있다.

매미들이 꽁꽁 얼어붙은 땅 밑에 숨어 있어 살아남을 수 있었을 거란 추측이다.

10억 마리가 시간을 칼 같이 맞추는 이유

일찍 깨어난 일부 개체들
사진 설명,일찍 깨어난 일부 개체들이 포착됐다

손님 10억 명이 집에 찾아온다고 상상해 보라. 그것도 한꺼번에.

매미는 바깥 온도로 시간을 가늠한다. 따라서 기막힐 정도로 조정된 일정으로 움직인다.

땅의 기온이 17~18도로 따뜻해지면 매미들은 눈에 보이는 아무 수직 구조물에나 올라타 표면을 기어오르기 시작한다.

물론 모든 매미가 이 일정에 맞춰 나오는 건 아니다. 13년마다 땅으로 올라오는 주기 매미도 있고 1년마다 올라오는 매미도 있다.

올해는 17년마다 올라오는 매미 3종이 동시에 모여 각기 짝짓기를 하게 된다.

매미 울음, 항공기 소음 수준

나뭇잎에 붙어 있는 매미
사진 설명,매미가 우는 건 인간을 유혹하기 위해서가 아니라는 사실!

수컷 매미들은 발음 기관인 복부에 있는 진동막을 통해 크고 짹짹거리는 소리를 낸다.

얼마나 큰 소리로 오랫동안 우는지에 따라 짝짓기 성공 여부가 결정된다.

몇 시간 내내 온 힘을 다해 울어대 듣는 이는 짜증이 나겠지만 암컷 매미에게 잘 보이기 위해선 어쩔 수 없는 일이다.

‘그래봤자 매미 소리 아니냐’고 할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크리츠키 박사는 이 매미 소리가 항공기 소음 레벨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설명한다.

“96dB(데시벨)로 측정됩니다. 이게 얼마냐 큰 소리냐면요, 비행기 소음을 예로 들어 보죠. 런던 히드로 공항 상공을 비행하는 제트기 소리는 80dB입니다. 만약 여러분이 이 매미 떼에 둘러싸여 20분간 있다가 차로 돌아가면 록 콘서트에 다녀온 것마냥 귀가 얼얼할 겁니다. 정말 놀랍지 않나요?”

‘브루드10’ 매미의 학명은 ‘마법 매미’를 뜻하는 ‘Magicicada Cassinii’다. 그야말로 신비로움 그 자체가 아닐 수 없다.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