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코로나19] 프란치스코 교황 “최빈국에도 코로나 백신 공급을”

부활절 맞아 온라인 미사

프란치스코 교황이 코로나 확산 이후 두 번째 부활절을 맞아 국제사회가 연대할 것을 호소했다. 4일(현지 시각) 바티칸 성베드로 대성당에서 미사를 집전한 교황은 “백신은 전염병과의 싸움에서 필수적인 도구”라며 “국제사회가 이에 책임 의식을 갖고 (백신) 공급 지연을 극복하고, 특히 최빈국에도 백신이 돌아가도록 힘써 줄 것을 간청한다”고 했다.

교황은 그러면서 “전염병이 여전히 확산되고 있으며, 수많은 사람이 빈곤과 절망에 고통받고 있다”며 “가장 도움이 필요한 가족에게 생활 수준에 필요한 적절한 지원을 제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교황은 또 군부 쿠데타를 반대하는 시위를 이어가고 있는 미얀마 국민과 내전 중인 시리아 난민들에게도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통상 부활절이 되면 10만여 명의 신자가 성베드로 대성당 앞에 모이고, 교황은 이들을 향해 ‘우르비 에트 오르비(Urbi et Orbi·’로마와 온 세계에’라는 의미)’의 강복 메시지를 발표한다. 하지만 코로나로 인해 지난해 부활절 미사가 신자 없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데 이어, 올해 부활절도 이탈리아 정부가 코로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내린 외출 제한 조치의 여파로 200여 명의 신자와 사제만 참석했다.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ike this article?

Share on facebook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Linkdin
Share on pinterest
Share on Pinterest

Leave a comment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