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독자마당] 여행중의 비늘 조각 모음 /석정희

 여행중의 비늘 조각 모음 

   데스 밸리

   이 들판이!
   왜 죽음의 골짜기라 불리우는가
   바람의 무덤이
   삶의 앙금이 되어 가라앉아
   떠낼 수 없는 어제가
   누워 있어서는 아닐까
   물음표만 찍는다


   라스베가스

   하다하다 못해
   여기까지 왔구나
   사막을 건너던 무리의
   오아시스도 아닌
   놀랍고 낯설어 황당한
   세상 속에
   별똥별 하나 버려져 있다


   세도나

   햇빛도 멈춰 있기만한 듯
   깎아지른 바위산 틈으로
   드려다 보는 건너편이
   더욱 환하다
   시험관 속에 내가 들어 있다


   멕시코

   챙 넓은 모자를 쓴
   마리아치의 구슬픈 가락
   햇볕을 가린게 아닌
   누군가에 부끄러워
   저렇겠구나
   가락에 담긴 어제가
   아직도 살아서
   길손의 가슴을 부채질한다


   솔뱅

   바다도 얼음바다
   바다를 누비던
   바이킹의 후예들
   닻을 내린 뭍.
   거친 파도 넘나던
   기품 바람에 실어
   풍차에 실어 달래고 있는
   산 너머에 바다 있는 것을……

  

 요세미티

   창세기를 읽는다
   조금은 억지스러운 생각이지만
   물러서지 않는 숲에 갇혀
   언덕 위에 어슬렁대는
   곰을 본다
   귀에 익은 저 소리는
   거리의 자동차들일까 하는
   앞에 쏟아져 내리는
   한줄기 폭포
   하늘이 열리던 때부터
   멀리도 와 있다


   그랜드캐년

   크게 난 상채기에
   흐르는 물은 신의 피라 하자
   그 피 마르지 않고
   오늘을 날라다 놓았구나
   우리는 지금 그 위에
   넋을 띄워 보내고 있다


   나이아가라 폭포

   흐르기만 하던 물
   심술 부리고 있다
   한 번 서보자는 것일까
   세상일에 폭폭하던 가슴
   쓸어내리고 있다
   참.참.참……

[저자 = 석정희]

여러분들의 참여을 기다립니다. 아래 항목에 해당되는 내용을 보내주세요. 선별하여, 시니어월드 웹싸이트 [독자마당]에 게재해 드립니다.

매달 우수작은 소정의 선물도 증정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차후 자유게시판 공지사항을 참조하세요)

  • 본인의 글 (시, 수필, 단편 소설 등)
  • 여행 중의 사진, 글, 동영상
  • 일상생활 속의 사진, 글, 동영상

(건전한 것이면 어떠한 내용이든 보내주시면, 검토후 연락드리겠습니다)

보내실 곳: info@seniorworldusa.com

기타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으셔서,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