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미 ‘테슬라 대항마’ 리비안 상장 신청…기업가치 최대 93조원

로이터 통신 “연말 자본 시장에 블록버스터급 데뷔 전망”

[로이터=연합뉴스]

리비안의 전기 픽업트럭

[로이터=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올해 하반기 미국 기업공개(IPO) 시장에서 대어로 꼽히는 전기차 스타트업 리비안이 상장 절차에 착수했다.

    리비안은 27일(현지시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비공개로 상장 신청 서류를 제출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리비안은 전기차 1위 업체 테슬라의 대항마로 평가받는 기업이다.

    2009년 설립 이후 전기차 제조 기술력을 인정받아 아마존과 포드 등으로부터 105억 달러(12조2천800억 원)의 투자금을 유치했다.

    리비안은 주식 발행 규모와 공모 예정가 등 세부 사항을 공개하진 않았으나 상장에 따른 기업가치가 최대 800억 달러(93조6천억 원)에 달할 수 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로이터 통신은 리비안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회사가 700억∼800억 달러 규모의 기업가치 평가를 모색하고 있다”며 리비안 상장은 “연말 자본시장에 블록버스터급 데뷔”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리비안이 상장 후 시가총액 800억 달러를 기록한다면 시장가치 7천억 달러(819조 원)에 달하는 테슬라에는 못 미치지만, 720억 달러(84조2천400억 원)인 제너럴모터스(GM)와 520억 달러(60조8천400억 원)의 포드보다 덩치가 큰 기업이 된다.’

[GETTY IMAGES NORTH AMERICA/AF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