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로빈후드, 공모가 38달러…기업가치 36조6천억원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미국 온라인 증권사 로빈후드의 주당 공모가가 38달러로 결정되면서 320억달러(약 36조6천496억원) 정도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다고 블룸버그통신 등이 28일(현지시간) 전했다.

    이에 따르면 로빈후드의 주당 공모가는 희망가(38~42달러)의 최하단인 38달러에 결정됐다. 로빈후드는 총 5천500만주를 매각, 21억달러(약 2조4천55억원)의 자금을 조달했다고 밝혔다.

    로빈후드(종목 코드 HOOD) 현지시간으로 29일 나스닥에 데뷔한다.

    로빈후드의 기업공개(IPO)는 올해 미국 증시에서 7번째로 큰 규모이다.

    스탠퍼드대 동창으로 지난 2013년 로빈후드를 공동 창업한 블라드 테네브 최고경영자(CEO)와 바이주 바트 최고창조책임자(CCO)는 상장 이후에도 대부분의 투표권을 행사할 예정이다.

    거래 수수료가 없다는 점을 내세워 고객을 넓혀온 로빈후드는 올해 게임스톱을 비롯한 ‘밈 주식'(meme stock) 열풍을 계기로 젊은 층을 대거 끌어들였다.

    로빈후드의 활성 이용자는 올해 1분기 1천770만명으로, 1년 전 860만명의 2배 수준으로 늘었다.

    로빈후드는 지난해 745만달러의 순이익을 내면서 흑자 전환했으며 순매출은 9억5천900만달러에 달했다. 2019년에는 2억7천800만달러의 매출에 1억700만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로빈후드 로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