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미국뉴스] ‘대선개입·해킹’ 러시아 외교관 10명 추방·추가제재

The Russian flag flies on the grounds of the Embassy of the Russian Federation in Washington, Thursday, April 15, 2021. The…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15일 대선 개입 의혹과 사이버 공격 등 러시아의 “악의적 행위”과 관련해 대규모 추가 제재를 발표했습니다.

미 재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러시아 정부의 공격적이고 유해한 활동을 겨냥한 새로운 행정명령에 따라 러시아를  제재한다고 밝혔습니다.

제재 대상에는 러시아 정보 기관의 사이버 해킹을 지원한 6개 업체, 정부·정보 당국자를 포함해 32곳이 포함됐습니다.

이들은 지난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는 러시아 정부 주도의 작전과 “허위 정보와 개입 행위’ 등에 관여했다고 재무부는 지적했습니다.

재무부는 유럽연합(EU), 영국, 호주, 캐나다와 협력해 러시아의 지속적인 크림반도 점령과 탄압과 관련된 인사 8명도 제재 대상에 올렸습니다.

또 오는 6월 14일부터 미국 금융기관이 러시아 중앙은행과 재무부 등이 발행하는 신규 채권을 매입하는 못하도록 하는 조치도 발표했습니다.

이와 함께 러시아 정보기관 당국자를 포함해 워싱턴 주재 러시아 외교관 10명을 추방하기로 했습니다.

러시아 정부는 미국의 이번 조치와 관련해 존 설리번 러시아 주재 미국대사를 초치하며 반발했습니다.

마리아 자카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미국의 적대 조치가 러시아와 미국 간 대립의 온도를 위험하게 상승시켰다”고 주장하며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지시 아래 러시아가 2020년 대통령 선거에 개입했다는 미 정보당국의 보고서를 공개한 뒤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