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한국경제] 삼성 일가, 28일 오전 ‘이건희 유산’ 상속 방안 공개

삼성 일가가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유산에 대한 상속 내용과 상속세 납부 방안 등을 28일 오전 발표한다.

27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 일가는 이건희 회장 유산에 대한 상속세 신고 납부 기한(이달 30일)이 임박함에 따라 28일 상속 내용을 공개한다.

상속 내용에는 미술품 기증과 사재출연까지 수조원대로 예상되는 사회환원 계획이 담길 예정이다. 이 회장 유산의 상당수를 차지하는 보유 주식 배분 방안도 공개될 전망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삼성 일가는 감정가만 2조5000억∼3조원으로 알려진 ‘이건희 컬렉션’ 미술품의 1만점 이상을 기증하기로 하고 국립현대미술관·국립중앙박물관, 지방 미술관 등과 기증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기증 규모는 감정가 기준 1조∼2조원 상당으로 추산된다.

이건희 회장의 사재 일부도 사회에 환원된다. 이 회장은 2008년 특검의 삼성 비자금 수사 당시 “실명 전환한 차명 재산 가운데 벌금과 누락된 세금을 납부하고 남은 것을 유익한 일에 쓰겠다”고 밝혔다.

사재 출연 규모는 1조원가량으로 추정된다. 방식은 이 회장 명의의 재단이 설립되거나 삼성생명공익재단, 삼성문화재단 등 기존 삼성 재단 기부 등이 거론된다.

이 회장이 보유한 주식 상속 방안도 이번에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이재용 부회장과 홍라희 여사, 이부진 호텔신라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에게 주식을 얼마나 배분하느냐에 따라 삼성그룹 지배구조에도 변화가 예상된다.

이 회장은 삼성전자주식 4.18%와 삼성생명 20.76%, 삼성물산 2.88%, 삼성SDS 0.01%를 보유중이다.

재계는 ‘이재용 부회장→삼성물산→삼성생명→삼성전자’로 이어지는 지배구조를 고려해 이 부회장이 이 회장의 삼성전자 지분 전량을 상속받아 삼성전자 지배력을 높이는 방향으로 상속이 진행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경우 삼성생명 지분은 다른 가족이 분할 소유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그러나 삼성 일가는 전날 금융당국에 이 회장의 삼성생명 지분을 분할하지 않고 공동 보유하겠다고 신고했다. 이는 상속인 간 상속 지분 분할 합의가 끝나지 않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28일 유산 상속 방안 발표 때 정확한 주식 상속 비율은 공개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12조∼13조원으로 추산되는 상속세 납부는 6분의 1을 이달 30일 신고와 함께 납부하고, 나머지를 5년에 걸쳐 분납하는 연부연납 방식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상속세 재원은 삼성 일가의 개인 재산과 주식 배당금이 될 것으로 보이지만 일부 부족한 금액은 직접 금융권의 대출을 받거나 주식·부동산·배당금 등을 담보로 은행의 ‘납세보증서’ 또는 보증보험사의 ‘납세보증보험증권’을 받아 국세청에 제출할 가능성도 있다.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