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영상뉴스] “아버지 발자취 따른다.”…’영웅의 아들’ 탈레반 항전 동참 호소

카불 북부 판지시르서 항전군 합류
“탄약·무기, 서방 지원 없으면 빠르게 고갈”

[AFP 통신=연합뉴스]

아마드 마수드

[AFP 통신=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아버지는 암살당하기 전까지 아프가니스탄과 서방의 운명을 위해 싸우셨다. 탈레반과 다시 한번 맞붙을 각오를 다진 무자헤딘 전사들과 함께 그의 발자취를 따르겠다.”
    아프간의 가장 위대한 저항군 영웅인 아마드 샤 마수드의 아들이 정권을 재장악한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에 대한 항전 의지를 밝히며 서방의 도움을 요청했다.

    아프간 내 반 탈레반 전선을 이끄는 아마드 마수드(32)는 19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실린 기고문에서 탈레반에 대항하기 위한 무장 시민 등이 수도 카불 북부 지역에 있는 판지시르 계곡으로 집결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이런 날이 올 것에 대비해 아버지 시대부터 꾸준하게 비축해온 탄약과 무기들을 보유하고 있다”며 “지휘관이 내린 항복 명령에 반대한 아프간 군인과 전 아프간 특수부대 요원 등도 이곳으로 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탈레반이 공격을 개시한다면 우리의 강력한 저항에 맞닥뜨릴 것”이라며 “20년 전에도 그랬던 것처럼 그들이 차지하려고 하는 모든 곳에서 저항군의 깃발이 휘날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AFP 통신=연합뉴스]

탈레반 장악 아프간서 저항 나선 정부군

[AFP 통신=연합뉴스]

    그러면서 그는 탈레반 통치 아래에서 아프간이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급진 이슬람 테러리즘의 온상이 될 것을 우려하며 서방의 지원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특히 마수드는 “우리는 병력과 군수품을 갖고 있지만 충분하지 않다”면서 “서방이 우리를 지원할 방법을 찾지 못한다면 보유 물자는 빠르게 고갈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더 많은 무기와 탄약, 보급품이 필요하다. 미국과 민주주의 동맹국은 우리에게 남은 유일한 희망이다”라고 전했다.

    그는 또 “미국과 동맹국은 전장을 떠났지만, 여전히 미국은 2차 세계대전 당시처럼 ‘민주주의를 위한 거대한 병기창’이 될 수 있다”며 “미국뿐만 아니라 내가 공부를 했던 영국, 아버지를 기리는 길이 있는 프랑스 등도 중재에 나서 줄 것을 간청한다”고 말했다.

    이어 마수드는 “수백만명의 아프간인들이 당신들의 가치를 공유하고 있다”면서 “여자아이들이 의사가 될 수 있고, 언론이 자유롭게 보도할 수 있고, 한때 탈레반이 공개 처형장으로 이용했던 경기장에서 젊은이들이 축구 경기를 관람할 수 있는 열린 사회를 만들기 위해 오랫동안 싸워왔다”고 덧붙였다.’

[ AFP 통신=연합뉴스]

탈레반에 저항 나선 아프간 무장 남성들

[ AFP 통신=연합뉴스]

유튜브로 보기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