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스파이크 리, 9·11 테러 음모론 다큐멘터리로 ‘된서리’

비판론 고조되자 ‘쌍둥이 빌딩 붕괴’ 음모론 부분 삭제

[HBO 유튜브 채널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스파이크 리, 9·11 테러 다큐멘터리 한 장면

[HBO 유튜브 채널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의 흑인 영화감독 스파이크 리가 9·11 테러 음모론을 담은 다큐멘터리를 만들었다가 된서리를 맞았다.

    미국 연방정부 기관과 전문가의 조사와 검증을 거쳐 결론을 낸 9·11 테러 사건과 관련해 음모론자의 시각을 빌려 의문을 제기하려다 거센 비판을 받은 것이다.

    스파이크 리는 9·11 테러 20주년을 앞두고 제작한 다큐멘터리의 일부 내용을 재편집했다고 27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뉴욕타임스(NYT) 등이 보도했다.

    케이블 채널 HBO를 통해 방영되고 있는 8부작 다큐멘터리는 지난 20년간 뉴욕 시민들이 9·11 테러의 상처를 어떻게 견뎌냈는지 등에 초점을 맞춰 제작됐다.

    하지만, 9·11 테러 20주년에 방영될 마지막 에피소드가 문제가 됐다.

    국제 테러 조직 알카에다 공격으로 뉴욕 맨해튼 세계무역센터 ‘쌍둥이 빌딩’이 붕괴한 것과 관련해 음모론자 주장을 반영해 문제를 제기하려 했기 때문이다.

    스파이크 리는 ‘9·11 진실을 위한 건축가와 엔지니어들’이라는 음모론 단체를 인터뷰해 다큐멘터리 8회분에 상당 부분 반영했다.’

[HBO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9·11 테러 다큐멘터리를 만든 스파이크 리

[HBO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 단체는 쌍둥이 빌딩이 테러 공격으로 무너졌다는 결론을 부정하고 모종의 통제된 다른 원인에 의해 비밀리에 폭파됐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스파이크 리는 앞선 NYT 인터뷰에선 “나는 의문이 있다”며 음모론적 시각을 옹호했고 의회 청문회 개최론까지 주장했다.

    하지만, 스파이크 리가 다큐멘터리에 9·11 테러 음모론을 반영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매서운 비판이 쏟아졌다.

    미국 매체들은 스파이크 리가 음모론에 신빙성을 부여했고 “시청자들을 흉악하고 위험한 생각의 늪”으로 끌어들인다고 성토했다.

    거센 비난에 직면한 스파이크 리는 결국 음모론자 인터뷰 부분을 다큐멘터리에서 덜어냈다. 이에 따라 다큐멘터리 마지막 회는 2시간에서 1시간 30분으로 축소됐다.

    스파이크 리는 성명에서 다큐멘터리 편집 사실을 공개하면서 “최종본을 시청할 때까지는 (내용에 대한) 판단을 보류해달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