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외신 “‘오징어 게임’ 흥행에 한국은 달고나 열풍”

로이터 “잊혀지던 달고나…이제는 사려고 장사진”
해외서도 달고나 열풍… 중국서도 상품으로 등장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이레째 넷플릭스 전 세계 인기 순위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의 한 뽑기 가게에서 유튜버와 시민들이 모여 있다. 드라마의 인기와 함께 드라마 속 서바이벌 게임의 소재로 등장한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달고나 뽑기, 줄다리기, 구슬치기, 다리 건너기, 오징어 게임 등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이 뽑기 가게는 넷플릭스 속 소재로 등장한 달고나 뽑기를 직접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2021.9.30

‘오징어 게임’ 인기에 뽑기 관심도 급상승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이레째 넷플릭스 전 세계 인기 순위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의 한 뽑기 가게에서 유튜버와 시민들이 모여 있다. 드라마의 인기와 함께 드라마 속 서바이벌 게임의 소재로 등장한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달고나 뽑기, 줄다리기, 구슬치기, 다리 건너기, 오징어 게임 등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이 뽑기 가게는 넷플릭스 속 소재로 등장한 달고나 뽑기를 직접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2021.9.30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넷플릭스의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에서 선풍적 인기를 끄는 가운데 이번에는 외신이 한국의 설탕 과자인 달고나의 열풍을 조명하고 나섰다.

    로이터통신은 1일 ‘달콤하고 치명적 간식으로 오징어 게임 돌풍의 수혜를 누리는 상인’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잊혀지던 달고나의 인기가 급상승한 한국의 상황을 소개했다.

    통신은 “오징어 게임은 유년 시절의 놀이에 치명적 결과를 연계해 히트했다”면서 “달고나에 새겨진 문양이 깨지면 총에 맞는 게임도 그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이어 “달고나 뽑기는 한 판에 2천 원 가량이며 새겨진 문양을 완벽히 떼어내면 공짜로 한 판을 더 얻을 수 있다”고 소개했다.

    통신은 지난해 6월 ‘오징어 게임’ 촬영에 사용된 달고나 700개를 직접 만든 안영희씨 사례를 들었다.

    서울의 한 대학가에서 8년째 달고나 장사 중인 안씨는 드라마 상영 이후 손님이 늘어 1주일째 집에도 돌아가지 못한 채 장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전 11시부터 ‘오징어 게임’을 본 사람들이 점포 앞에 줄을 서 있기 때문이다.

    안씨는 200개도 안 되던 판매량이 드라마 상영 이후 500여 개까지 증가했다고 밝혔다.’

[로이터=연합뉴스]

오징어 게임 흥행으로 바빠진 달고나 상인

[로이터=연합뉴스]

    또, 통신은 한국의 달고나 문화도 언급했다.

    통신은 “한국인에게 달고나 상인은 2000년대 초까지 학교 앞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존재였으나 이후 사라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해외에서도 달고나 열풍이 일고 있다며 전 세계인들이 틱톡 등 소셜미디어(SNS) 계정에 달고나 뽑기 영상을 올리고 있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스(NYT)도 ‘오징어 게임’, 달고나 뽑기 열풍 등을 소개하며 유쾌한 어린 시절의 게임을 어둡게 비틀어 대중문화의 감성을 자극했다고 평한 바 있다.

    넷플릭스가 서비스되지 않는 중국에서도 일부 쇼핑 앱에서 달고나 상품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서도 ‘#오징어 게임의 달고나 뽑기를 중국에서 했다면?#’이라는 해시태그가 1억4천만 건의 조회 수를 기록했다.

유튜브로 보기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