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오징어 게임’에 매료된 이탈리아인들…넷플릭스 사상 첫 1위

시청자 수 급증…”이탈리어 더빙 버전 만들어달라” 요구도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드라마 ‘오징어 게임’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전 세계 넷플릭스 플랫폼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이탈리아에서도 돌풍을 일으킬 조짐이다.

    드라마 시청자가 급증하면서 이탈리아어 더빙판을 만들어달라는 요청도 빗발치고 있다.

    오징어 게임은 29일(현지시간) 기준 이탈리아 넷플릭스에서 1위에 랭크됐다. 지난 17일 출시된 이후 한동안 2위를 지키다 전날 영국 드라마 ‘오스티의 비밀상담소’를 밀어내고 1위에 올라섰다.

    전 세계적으로 K-드라마의 인기가 급상승하는 추세와 맞물려 이탈리아 넷플릭스에서도 ‘빈센조’ 등 일부 드라마가 ‘톱 10’에 진입한 바 있으나 1위를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온라인 매체 ‘판파제'(fanpage) 등 현지 언론들은 이 드라마가 미국 넷플릭스는 물론 이탈리아에서도 사상 처음으로 ‘톱 10’ 1위에 올랐다며 흥행 비결을 집중 조명하고 있다.

[이탈리아 넷플릭스 화면 갈무리]

    다만, 현지 일부 K-드라마 팬들 사이에서는 이탈리아어 더빙 버전이 없어 아쉽다는 반응도 나온다.

    오징어 게임은 현재 한국어 원어와 영어, 독일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더빙으로 시청할 수 있으나 이탈리아어 더빙 버전은 제작되지 않았다.

    이탈리아어 자막이 있긴 하나 자국어로 더빙된 외국 상영물에 익숙한 이들로서는 다소 서운할 수 있는 부분이다.

    인터넷상에는 “이처럼 성공한 드라마에 이탈리아어 더빙 버전이 없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라고 불만을 표하는 글도 눈에 띈다.
    이런 분위기를 반영하듯 현지에서는 ‘이탈리아어 더빙판은 언제 나오나’라는 제목이 붙은 언론 기사도 잇따르고 있다.
    판파제는 관련 기사에 다른 주요 유럽 국가 언어로 제작하면서 왜 이탈리아어만 뺐는지 의문이라는 취지로 언급하며 “예상치 못한 흥행을 고려할 때 넷플릭스가 이미 이탈리아어 더빙을 주문했을 것”이라는 관측을 덧붙였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