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아시안 증오범죄] “옆자리 앉지마”…연방의원들도 못피해간 아시안 차별…

앤디 김, 코로나19 사태 직후 경험 소개…”제대로 대처 못해 후회”

한인 앤디 김 연방 하원의원이 직접 겪은 인종차별 경험을 소개하면서 올바른 대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총격 사건이 발생한 애틀랜타에 기반을 둔 미주동남부한인회연합회가 27일 개최한 온라인 미팅에 참석한 김 의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발생 직후 기차에 탑승했을 때 겪은 일을 공개했다.

김 의원이 좌석에 앉자 옆자리의 여성이 자신에게서 떨어지라고 고함을 질렀다는 것이다. 그는 “그 여성은 내가 단지 아시아계라는 이유로 코로나19를 옮길 것으로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부당한 상황이었지만, 김 의원은 아무런 말도 하지 못하고 여성의 요구대로 자리를 옮겼다. 김 의원은 “그 순간에 제대로 대응해 타인을 그런 식으로 대우하면 안 된다는 교훈을 줬어야 했지만 제대로 말을 하지 못했다”며 “지금까지 후회가 된다”고 털어놨다.

이어 김 의원은 미국 내 아시아계는 인종차별에 제대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인종차별을 당했을 때의 대응과 함께 어느 곳에 신고를 해야 할 지 모르는 아시아계가 많은 만큼 피해 이후 절차에 대해서도 교육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역시 한국계인 미셸 박 스틸 의원도 지역 정치권에서 겪은 인종차별을 소개했다.

2006년 한인 최초로 캘리포니아주 조세형평국 위원에 당선된 데 이어 오렌지카운티 2지구 수퍼바이저(행정책임자)를 연임한 박 의원은 지난해 한 회의를 주재할 때 ‘체어맨 마오'(마오쩌둥 의장)라는 소리를 들었다. 아시아계가 회의를 진행한다는 이유로 중국의 마오쩌둥과 비교당했다는 것이다.

또한 이전에는 “나는 당신처럼 개를 먹지 않는다”는 이야기도 들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일반인이 정치인에게 하는 막말에는 크게 신경을 쓰지 않는다고 말했지만, 아무런 관련이 없는 아시아계 시민에 대한 증오범죄는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아시아계에 대한 증오범죄는 용납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흑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매릴린 스트리클런드 의원은 소수인종 간의 연대를 강조했다.

스트리클런드 의원은 “소수 집단 안에서도 다른 집단에 대한 차별이 존재한다”면서 “그러나 인종 관련 범죄에 대해선 소수집단이 연대하면 더욱 강해진다”고 지적했다.

영 김 의원도 증오범죄의 해결책으로서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하원에서 증오범죄를 다루는 위원회 설치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지난해 선거에서 당선된 한국계 연방하원 4명이 함께 한인 관련 공개행사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4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