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피의 보복’ 나선 탈레반…아프간 지방경찰청장 기관총 처형

쓰러지고도 총탄 세례…”이게 사면령 발표한 탈레반의 본모습’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탈레반이 재장악한 뒤 아프가니스탄의 지방 경찰청장이 두 눈이 가려지고 손이 묶인 채 기관총으로 처참하게 처형당하는 동영상이 SNS에 퍼져 충격을 줬다.’

[트위터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아프간 지방 경찰청장, 눈과 손 묶인 채 기관총으로 사살당해

[트위터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21일 트위터 등 SNS에서 아프간 바드기스주의 경찰청장 ‘하지 물라 아차크자이'(Haji Mullah Achakzai)의 이름을 검색하면, 그가 잔혹하게 처형당하는 동영상이 전 세계에 퍼진 것을 볼 수 있다.

    동영상에는 천으로 눈을 가린 채 두 손이 묶인 남성이 무릎을 꿇고 바닥에 앉아 있는 모습이 나온다.

    곧이어 불꽃이 튀면서 수십 발의 총알이 이 남성에게 쏟아졌고, 바닥에 완전히 쓰러진 상태에서도 총탄 세례가 이어졌다.

    게시물 작성자들은 “탈레반이 보복하지 않는다더니, 이 동영상은 무엇이냐”, “탈레반은 약속이란 것을 모른다”, “이게 바로 본 모습”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데일리 메일, 미러 등 영국 매체들은 지난 일요일 탈레반이 정권을 다시 잡은 뒤 하지 물라 아차크자이 청장이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일부 매체들은 청장이 18일에 처형됐다고 보도했다.

    아차크자이 청장은 60대 초반으로, 탈레반이 오랫동안 표적으로 삼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탈레반은 개방적이고 포용적인 정부를 구성하겠다며 17일 “모두에 대한 일반 사면령을 선포하니, 신뢰를 갖고 일상을 시작하라”고 발표했지만, 얼마되지 않아 이전 정부 관계자 등을 색출하기 위해 집집이 찾아다니는 모습이 포착됐다.

    라그만주의 주지사와 경찰청장도 탈레반에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SNS에는 탈레반 대원들이 아프간 국기를 몸에 두른 남성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동영상 등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