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탈레반 “미국·영국 철군 마감 시한 8월 31일 지켜야” 경고

샤힌 대변인 “시한 연장 안돼…어긴다면 결과 뒤따를 것”
여성 탄압 우려에 “히잡 쓴다면 변하는 것 없어…이미 직장 복귀”

[AFP=연합뉴스]

미 해병대원과 아프간 어린이들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은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국을 비롯한 여러 국가의 탈출 행렬이 계속되고 있지만 미군과 영국군이 이달 말로 예정된 철군 마감 시한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수하일 샤힌 탈레반 대변인은 23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진행된 영국 스카이 뉴스와 인터뷰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8월 31일 모든 군대를 철수시킬 것이라고 발표했고, 이는 ‘레드라인'”이라며 이같은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그들이 철군 시한을 연장한다는 것은 임무를 연장한다는 의미인데, 그럴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이나 영국이 계속해서 대피를 위한 추가 시간을 원한다면 대답은 ‘아니오'”라며 “(시한을 지키지 않는 데 따른) 결과가 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이어 “(철군 시한 연장은) 우리 사이에 불신을 만들 것”이라며 “만약 그들이 주둔을 계속한다면 반발을 불러올 것이다”라고 우려했다.

    샤힌 대변인의 발언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더 많은 사람을 대피시키기 위해 미군의 아프간 철수 시한 연장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요청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나왔다.

    스카이 뉴스는 현재 카불의 국제공항에는 절박한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면서, 아프간 사람들이 모든 것을 버리고 목숨을 걸면서까지 탈레반 지배 아래서 탈출하려 하고 있다고 전했다.

[AFP=연합뉴스]

카불 공항서 미군 수송기 탑승 기다리는 아프간인들

[AFP=연합뉴스]

    샤힌 대변인은 일부 아프간인이 미군 수송기에 매달리는 등 필사적인 탈출을 감행하는 것에 대해 ‘경제적 이주’라고 일축했다.

    그는 “그것은 걱정이나 두려움에 관한 것이 아니다”라면서 “아프간은 가난한 나라이고, 국민 70%가 빈곤한 삶을 살고 있기 때문에 모두가 서구 국가에 정착해 풍요로운 삶을 살기를 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샤힌 대변인은 탈레반이 집마다 돌아다니며 사람들을 위협하거나 전직 공무원들을 색출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는 “모두 가짜 뉴스”라고 부인했다.

    그는 “우리 반대 세력에 의해 현실에 근거하지 않은 것을 주장하는 보도가 많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탈레반 통치 아래 여성 인권이 유린당할 것이라는 우려에 관해서는 “그들은 아무것도 잃지 않을 것”이라며 “히잡을 쓰지 않았다면 히잡을 써야 한다. 여성이 히잡을 쓴다면 당신이 당신 나라에서 누리는 것과 같은 권리를 가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무것도 변한 것이 없다. 현재 여성 교사들이 업무를 재개했고, 여성 기자들 역시 일에 복귀했다”고 덧붙였다.

    샤힌 대변인은 국제군과 외신이 철수할 경우 아프간 여건이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서는 “그들은 우리나라를 점령했다”면서 “만약 우리가 당신의 나라를 점령한다면 나에게 뭐라고 할 것이냐. 내가 당신 나라의 사람들을 죽이면 어떻게 할 것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나는 모든 사람이 많은 고통을 받았다고 생각한다”며 “모든 것이 파괴되고, 피바다가 됐다. 하지만 과거는 과거일 뿐이고, 이제 우리는 미래에 집중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카불 공항 담을 넘은 아프간 여성

[로이터=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