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틱톡, 미국·영국서 사용자당 시청시간 유튜브 제쳤다

앱애니 분석…전체 시청 시간은 유튜브가 우위 유지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유튜브(Youtube)와 틱톡(Tiktok) 간 모바일 영상 플랫폼 경쟁이 치열하게 벌어지는 가운데 틱톡(Tiktok)이 영국과 미국의 앱 사용자당 평균 시청 시간에서 유튜브(Youtube)를 앞섰다는 분석이 나왔다.

[틱톡 홈페이지 캡처]

동영상 공유 앱 틱톡

[틱톡 홈페이지 캡처]

    영국 BBC 방송은 6일(현지시간) 글로벌 앱 분석 업체 앱애니의 분석 결과를 인용해 앱 사용자당 평균 시청시간 기준으로 미국과 영국의 앱 사용자들이 유튜브보다 틱톡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하지만 전체 시청 시간에서는 틱톡보다 더 많은 사용자를 확보한 유튜브가 여전히 앞서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튜브의 월간 사용자 수는 20억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며, 틱톡 사용자 수는 지난해 중반 기준 7억 명 수준으로 알려졌다.

    영상 플랫폼의 전통 강자인 유튜브와 신흥 강자인 틱톡 간 경쟁은 점점 치열해지고 있다.

    애초 15초짜리 짧은 동영상을 주로 서비스하던 틱톡이 서비스 동영상의 길이를 60초로 늘리고, 지난 7월부터는 유튜브가 주로 서비스하는 3분까지 연장하면서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유튜브도 이에 맞서 틱톡의 메인 서비스와 같은 15초짜리 영상을 제작해 올릴 수 있는 ‘유튜브 쇼츠’를 지난해 인도에서 선보인 뒤 이를 지난 3월 미국 등 26개국으로 확대했으며, 지난 7월에는 100여 개국으로 늘리며 맞서고 있다.

    틱톡의 공세는 시장에서 상당한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틱톡은 지난해 소셜네트워크·커뮤니케이션·사진·비디오·엔터테인먼트 앱 분야에서 2018년부터 2년 연속 1위를 차지한 페이스북을 제치고 사용자들이 가장 많이 내려받은 앱이 됐다. 또 틱톡은 지난해부터 유튜브와 소비자 지출 부문 1위를 다투고 있다.

    엔더스 애널리시스의 제이미 맥이완 분석가는 BBC에서 “틱톡은 다른 소셜미디어들만큼은 아니지만, 사용자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많은 돈을 지출하고 있다”며 “틱톡은 이제 미국과 영국에서는 유튜브를 앞지르고 페이스북에 근접해가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